회원가입 비밀번호찾기

 · 탑예술기획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 고음반/SP LP MC CD

   고객문의
   탑 이야기 방
   자료실
국악음반박물관
국립국악원
국악방송
한소리국악원
> 탑예술기획음반/TOPCD
  탑예술기획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 고음반/SP LP MC CD
 


 
[이전] 가야금 독주를 위한 서도민요 • 잡가    [다음] 송인길 가야금 산조

들어보기


권은영의 거문고 밝音2
 ㆍ 음반번호: TOPCD-149
 ㆍ 발매일: Manufactured by HWAEUM. 2012.3. Seoul, Korea www.gugakcd.com
 ㆍ 녹음: 2011.부산국악방송국스튜디오(엔지니어-신찬균), (3트랙:2007년 독주회실황)
 ㆍ 디렉터: 양정환 TOP ARTS (음제1442호) / P&C Yang Jeong-hwan, www.gugakcd.com
 ㆍ 비고:
 ㆍ 판매가격 :
 ㆍ 수 량 :
바로 구매 장바구니에 담기 상품보관 추천메일


  상품설명사용후기 | 상품문의 | 배송/교환/반품 | 관련상품 
•이 음반에 수록된 내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무단 복사·복제 사용하는 것은 법률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TOPCD-149
 
권은영의 거문고 밝音2
THE GEOMUNGO PERFORMANCE - Bal (밝)․ Eum (音) II
by Gwon Eun-yeong

1. 강남곡 Gangnamgog - 작곡:김대성 11:54
장구, 징:하정희
2. 청산   Cheongsan - 작곡:황의종 편곡:권은영 09:47  
장구:하정희 거문고Ⅱ:김수민  
3. 메멘토모리 Mementomori - 작곡:백현주 12:12
피아노:백현주
4. 귀천   Gyicheon - 작곡:정동희 08:38
가야금:이정은
5. 아이소리 Aisori - 작곡:강봉천 05:53
거문고Ⅱ:김수민
6. 내 구름되거든 자네 바람되게 - 작곡:황의종 08:23
Nae Gureumdoegeodeun Jane Baramdoege
성악:이희재
<곡목해설>
1. 강남곡 - 김대성 작곡(2010 권은영의 거문고’ Love Story’ 위촉, 초연)
슬픔, 절망, 체념 그리고 아름다움...
이 곡을 연주할 때 나는 이런 정감에 빠져든다.
내일의 희망보다 오늘의 절망을 믿는다는 어느 시인의 글귀가 울음이 되어 거문고 울림으로 전율한다. 그리고 그 울음의 끝자락에는 고요함이, 평화가, 아름다움이 남는다.   
작곡자의 해설을 옮긴다.
매창의 시 ‘탄금’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이 곡은 한금신보 ‘우조계면조 삭대엽-1’의 가락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마치 이별 후 매창이 거문고로 연주했음직한 가락이 한금신보의 이런 가락이 아니었을까 하는 상상을 하며 작곡을 했다.
이 곡은 이별의 아픔을 음악적으로 표현한 곡이다.
이곡의 제목인 ‘강남곡’은 매창의 시 ‘탄금’에서 비롯된 것이다.
거문고로 속마음을 하소연해도 누가 가엾게 여기랴
만 가지 원한 천 가지 시름이 이 한 곡조에 들었다오
‘강남곡’을 다시 타는 동안 봄도 저물어 가는데
봄바람 맞으며 우는 짓일랑 차마 못하겠어라 (彈琴)
2. 청산-황의종 작곡/ 권은영 편곡
황의종의 청산은 원래 가야금 독주곡이다. 나는 청산 1악장의 단아하고 정갈한 선율에 매료되어 거문고로 연주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었는데 이번 음반에서 청산 전 악장을 거문고로 편곡하여 연주하였다. 거문고의 진중하고, 술대의 힘과 각도에 따른 다양한 음색을 최대한 살려 다이내믹함 보다는 섬새하고 편안한 흐름에 치중하여 연주하였다.
3. 메멘토모리-백현주 작곡(2007 권은영의 거문고 ‘메멘토모리’ 위촉, 초연)
메멘토모리(죽는다는 사실을 기억하라)는 ‘죽음’을 화두로 한 다양한 음악적 표현들을 해보고 싶어 기획한 2007년 독주회의 주제이다. 특별히 백현주 작곡의 메멘토 모리에 몰입되었는데 자칫 억지스러운 어울림이 되기 쉬운 거문고와 피아노의 앙상블이 절묘하게 조화된 좋은 작품이라 생각한다. 작곡자의 해설을 옮긴다.

인간의 일생을 사계절에 비유한 5개의 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각 장에서는 다음의 주제(봄-움직임, 여름-아름다움, 가을-사색, 겨울-비장함, 그리고 봄-움직임)들을 음악적으로 표현하고 있으며 거문고의 음색과 피아노의 음색이 최대한 다양하게 표현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4. 귀천-정동희 작곡(2007 권은영의 거문고’ 메멘토모리 ‘ 위촉, 초연)

귀천은 2007 독주회 ‘메멘토모리’에서 초연한 곡이다. 천상병의 시 ‘귀천’ 전문이 작곡자의 곡목해설로 보내져 왔을 때 시와 음악의 괴리감으로 한동안 고민했었는데, 천상병의 생애를 이해하고 나서야 비로소 음악을 해석하고 가슴으로 연주 할 수 있게 되었다.

천상병의 시 ‘귀천’ 전문을 옮긴다.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빛 함께 단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하며는,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5. 아이소리-강봉천 작곡

전통의 선율들은 소중한 음악적 컨텐츠가 된다. 아이소리는 전통 민속음악인 꼭두각시를 테마로 하여 리듬과 선율을 다양하게 변화 시킨 곡이다. 현학적 신비로움으로 둘러싸여있는 악기인 거문고가 장난스럽고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세계를 표현하는 것이 재미있다.
6. 내 구름 되거든 자네 바람 되게-황의종 작곡
이 곡은 시인이자 전 부산일보 사장인 김상훈의 시 ‘내 구름 되거든 자네 바람 되게’를 노래한 성악곡이다. 원래는 실내악 편성으로 된 곡인데 이번 음반에서 거문고와 성악으로만 구성하고 거문고 선율에 약간의 변화를 주어 연주하였다. 느릿하고 한가롭게 흐르는 가운데 가사의 이면이 잘 표현된 곡으로 전통 가곡 풍으로 유장하게 흐르는 남창과 거문고의 절도 있고 단아한 선율의 조화가 품위 있다. 연주자와 감상자 모두를 편안하게 해주는 곡인 것 같다.
권은영  /부산대학교 예술대학 한국음악학과 교수. 부산거문고악회 대표

부산대학교 국악학과 학부와 대학원에서 거문고를 전공하였다. 거문고 연주자로 활동 하던중 음악이 길러지는 토양이 몹시 궁금하여 동아대학교 음악문화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전통음악은 평생을 두고 정진해야 하는 화두로 생각하고 여기에서 얻은 에너지로 오늘의 음악을 하고자 하며 다채로운 음악 현장 에서 그 생각을 실천해 가고 있다.  
거문고 연주에서 음색을 가장 중요하게 다루며 심원한 거문고의 음색을 만들어 내는 힘의 원리를 체득해 가는 중이다.
현재 금정산 기슭 소나무가 보이는 모교의 연구실에서 학생들과 함께 우리 음악의 행복한 미래를 이야기 하고 있다.

작곡자

황의종:부산대학교 예술대학 한국음악학과 교수
김대성:서울대 중앙대 출강
강봉천:부산대학교 출강
정동희:서울예술대학 초빙교수
백현주:부산교대, 동의대 출강

연주자

하정희(장구, 징) :진주시립국악관현악단 부수석단원
이정은(가야금) :진주시립국악관현악단 단원
이희재(성악) :국립부산국악원 준단원
김수민(거문고)Ⅱ:국립민속국악원 준단원
THE GEOMUNGO PERFORMANCE - Bal (밝)․ Eum (音) II
by Gwon Eun-yeong

THE PROGRAMME

1. Gangnamgog 강남곡
composer: Kim Dae-seong, janggu & jing: Ha Jeong-hui
2. Cheongsan 청산
composer: Hwang Eui-jong/ arranger: Gwon Eun-yeong
janggu: Ha Jeong-hui/ geomungo II: Kim Su-min
3. Mementomori 메멘토모리
composer: Baek Hyeon-ju, piano: Baek Hyeon-ju
4. Gyicheon 귀천
composer: Jeong Dong-hui, gayageum: Yi Jeong-eun

5. Aisori 아이소리
composer: Gang Bong-cheon, geomungo II: Kim Su-min
6. Nae Gureumdoegeodeun Jane Baramdoege 내 구름되거든 자네 바람되게
composer: Hwang Eui-jong, vocal: Yi Hui-jae

Date of Recording: 2011
Venue of the recording: The Busan Gugak Broadcasting Studio
Engineer: Shin Chan-gyun
Source: Live performance from the 2007 Geomungo Recital; with 3 track 
Photo: Byeon Yong-hwan
BRIEF NOTES FOR THE PROGRAMME

Gwon Eun-yeong
Prof. of Korean Music Department,
 Arts College of Busan University & Representative of the Busan Geomungo Music Society

1. Gangnamgog 강남곡
composer: * Kim Dae-seong
When I play this tune, I’m getting indulged in feelings such as sorrow, despair, renunciation and beauty. A poet’s lyric in which he would believe today‘s despair rather than tomorrow’s hope turns a weeping and trembles with the vibrations of the geomungo (6-string plucked zither with the suldae). Then there are calmness, peace and beauty left at the limit of its weeping .

Here is the comment from the composer:
“I composed this piece that was inspired by the poem ‘Tangeum 彈琴’‘ worked by Maechang (1573-1610, female poet), and identified it with the marks of the melodies of Wujogyemeonjo Sakdaeyeop-1 우조계면조 삭대엽 1 appeared in Hangeumsinbo 韓琴新譜, musical notations for the geomungo compiled around the 18th century. It helped me compose this music with the imagination that Maechang may have played the tune from the manuscript on the geomungo after parting.”
This piece represents the pain of parting. The title ‘Gangnamgog’ was derived from the Maechang’s poem - Tangeum, and the verse is as follows:
Who will take compassion on me even though I appeal the bottom of my heart with the geomungo

Million’s grudges and thousand’s anxieties are put in this single piece
While being played ‘Gangnamgog’ again, the spring comes to a close,
I would be reluctant to tear by exposed to the spring breeze.

* His composition -  ‘Love Story’ - was first performed on the geomungo in 2010 by Gwon Eun-yeong who requested him to do.

2. Cheongsan 청산
composer: Hwang Eui-jong; arranger: Gwon Eun-yeong
Cheongsan was originally composed as the gayageum (12-string plucked zither) solo piece by the composer. Being mesmerised by its refined and clean melody in the first section, I had wished to render it on the geomungo. I arranged and played the whole sections of the music on the instrument in this CD. The performance focused on its delicate and easy flowing rather than dynamics, reviving the timbres with the maximum variety with regard to the instrument’s graveness and the force and angle of the geomungo suldae (a thin stick for striking the geomungo strings).

3. * Mementomori 메멘토모리
composer: Baek Hyeon-ju
Mementomori (meaning, ‘remember the fact that dies’) is a theme of my geomungo recital that was set up in 2007, wishing rendering the variety of musical expressions in which ‘death’ became the current topic of conversations. I was particularly absorbed in the Mementomori composed by Baek Hyeon-ju, and I think it harmonises superbly with the piano and the geomungo which can be resulted in unnatural relating to the harmony. The composer comments:

“It consists of 5 parts that are compared the human’s life with the 4 seasons. In each part, it represents musically the cycling theme (the spring - movement, the summer - beauty, the autumn - contemplation, the winter - pathos, and the spring - movement), and the timbre of the both instruments, geomungo and piano, are focused on the maximum variety.”

* This piece of music was first performed on the Geomungo ‘Mementomori’ in 2007 by Gwon Eun-yeong who requested her to do.

4. * Gyicheon 귀천
composer: Jeong Dong-hui
Gyicheon was first performed in my geomungo recital called ‘Mementomori’ in 2007. When the composer’s comment on the repertory and the whole words of the poem ‘Gyicheon’, composed by Cheon Sang-byeong, were sent to me, I was concerned with detachment between the poem and the music for some time. As having understood the poet’s life, I was able to play it by heart. Here is the whole verse of ‘Gyicheon’:
I would return to the heaven
The dawn glow comes and touches, then disappearing 
Holding from hand to hand along with dew,

I would return to the heaven
Only two persons and with the sunset glow
Making a gesture to the clouds while playing at the valleys,

I would return to the heaven
The day that the picnic closes in this beautiful world,
Being there, I’ll tell that the world was beautiful...
* This piece of music was first performed on the Geomungo ‘Mementomori’ in 2007 by Gwon Eun-yeong who requested him to do.

5. Aisori 아이소리
composer: Gang Bong-cheon
Traditional stock melodies can be valuable musical contents. Aisori (meaning, ‘The Sound of Children’) is the tune that is derived from Ggokdugaksi (meaning, ‘puppet’), traditional folk tune, as a theme and that has made much changes in the rhythm and melody. The geomungo that is possessed with a pedantic myth represents the world of the mischievous and innocent children with great fun.

6. Nae Gureumdoegeodeun Jane Baramdoege 내 구름되거든 자네 바람되게
composer: Hwang Eui-jong
This is a vocal music whose lyric was put on the poem ‘Nae Gureumdoegeodeun Jane Baramdoege’ written by Kim Sang-hun, a poet and former president of the Busan Newspaper. It was originally arranged as ensemble music, but in this CD it was rearranged for the geomungo and vocal. It’s rendition is to give a slight change to the geomungo’s melody. While flowing slowly and leisurely, the inside of the lyric is well expressed. Thus it is refined in the harmony of the moderate and graceful melodies between the geomungo and namchang (male vocal) that flows lengthily in the traditional gagok (Korean classical song cycle with poem accompanied by ensemble) style. It seems to me that this piece offers both the performer and audience relaxation.
PROFILE OF THE PERFORMERS

Gwon Eun-yeong:
Prof. of Korean Music Department, Arts College of Busan University
& Representative of the Busan Geomungo Music Society
Professor Gwon studied Korean music specialised in the geomungo and obtained both B.A. and M.A. at Busan University. While being actively engaged in performing, she took the Ph.D programme at the Music and Culture Department, Donga University in order to understand the musical culture in totality. Her further studies gave her an opportunity to develope her ideas that she needed to involve today’s music taking place in the various musical scenes, as traditional music takes a whole career. She has been working on the issues of the timbre in the geomungo performance, as it is regarded as the most important element. She is experiencing the principle of its power from the instrument, and also shares her view with her students.

Composers:
Hwang Ui-jong is Prof. of Korean Music, Arts College, Busan University
Kim Dae-seong is teaching Korean music at the both universities of Seoul National and Chungang.
Gang Bong-cheon is teaching Korean music at Busan University
Jeong Dong-hui is Visiting Prof of the Seoul Arts College.
Baek Hyeon-ju is currently teaching music at Busan Educational University and Dongui University. 

Performers:
Ha Jeong-hui (janggu and jing) is the vice-leader of the Jeonju Sirip Gugak Orchestra.
Yi Jeong-eun (gayageum) is the member of the Jeonju Sirip Gugak Orchestra.
Yi Hui-jae (vocal) is the associate-member of the Gungnip Busan Gugakwon.
Kim Su-min (geomungo) II is the associate-member of the Gungnip Minsok Gugakwon.

  사용후기
위 상품을 사용해보셨다면 사용소감을 써 주세요!  

  상품문의 
위 상품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세요!  

  배송/교환/반품 

  관련상품
이 상품과 관련된 상품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10118 경기도 김포시 승가로 89, 102-301(풍무동, 장릉마을삼성쉐르빌)
전화: 031-984-5825. 010-3758-5845 / 팩스: 메일주소: topcd21@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114-04-50660 대표 양환정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234호
운영자: 탑예술기획 (topcd@dreamwiz.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양정환(환정)

Copyright © 2005 탑예술기획.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