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비밀번호찾기

 · 탑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고객문의
   탑 이야기 방
   자료실
국악음반박물관
국립국악원
국악방송
한소리국악원
> 탑음반/TOPCD
  탑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이전] 광주가야금연주단 Ⅲ 25현    [다음] 한갑득류의 멋 양승경 거문고산조 전 바탕 공연실황 少知音

들어보기


정경옥 가야금병창 I, II 2CD
 ㆍ 아티스트: 정경옥
 ㆍ 음반사 : 예술기획 탑
 ㆍ 음반번호: TOPCD-081
 ㆍ 발매일: Manufactured by HWAEUM. 2004.9. Seoul, Korea
 ㆍ 녹음:
 ㆍ 디렉터: 양정환 (음제1442호)/ ⓟ&ⓒ: Yang Jeong-hwan, www.gugakcd.com
 ㆍ 비고: Cover Design / Musong
 ㆍ 판매가격 :
 ㆍ 수 량 :
바로 구매 장바구니에 담기 상품보관 추천메일


  상품설명사용후기 | 상품문의 | 배송/교환/반품 | 관련상품 
● 이 음반에 수록된 내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무단 복사·복제 사용하는 것은 법률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TOPCD-081
 
정경옥 가야금병창 I, II THE JEONG GYEONG-OK GAYAGEUM BYEONGC HANG I, II
CD I (63:20)
■ 단가 DANGA (lit. The Short Song)
1. 대장부/박귀희류 07:34
■ 판소리 적벽가 PANSORI - Jeokbyeokga
2. 화룡도/박귀희류 09:32
■ 산조삼중주 SANJO TRIO 구성 아쟁 김일구/가야금 정경옥/해금 김성아
3. 진양 06:27
4. 중모리 04:48
5. 중중모리 02:42
6. 자진모리 05:15
■ 판소리 심청가 - 부녀상봉~눈뜨는대목 "The Father & His Daughter Meet Each Other" - Section of Mr Shim's opening eyes from PANSORI - SHIMCHEONGGA 박동실제 장월중선류
7. 진양 03:40
8. 중모리 03:30
9. 자진모리 02:46
10. 중중모리 01:59
■ 신민요 SHINMINYO (New folksong)
11. 신라고도가/작사 작곡 장월중선 02:43
12. 새타령 05:57
■ 단가 DANGA (lit. The Short Song)
13. 죽장망혜 06:22
 
CD II (65:46)
■ 판소리 수궁가 PANSORI - SUGUNGGA (Song of the Underwater Palace)
1. 토끼화상 그리는데/장월중선류 03:13
2. 고고천변 03:54
3. 가자 어서가 02:50
4. 제기를 붓고 01:18
5. 관대장자 02:07
■ 판소리 춘향가 - 사랑가 PANSORI - "Sarangga" (Love Song) from CHUNHYANGGA
6. 진양 04:01
7. 중모리 01:34
8. 중중모리 04:02
■ 판소리 흥보가 PANSORI - HEUNGBOGA
9. 유색황금 01:45
10. 삼월동풍 01:20
11. 구만리 06:06
12. 흥보제비 들어오는데 01:43
13. 노정기 06:06
■ 판소리 심청가 - 황성 올라가는데 PANSORI - SHIMCHEONGGA
14. 중모리 - 중중모리 05:00
■ 방아타령 FOLKSONG - Bangataryeong
15. 중중모리 03:41
16. 자진모리 01:53
■ 판소리 적벽가 PANSORI - JEOKBYEOKGA
17. 장승타령 04:31
■ 단가 DANGA (lit. The Short Song)
18. 녹음방초 06:29
19. 백발가/장월중선류 04:02
* 장구, 북 김청만
● 영혼의 빛이 배인 그 천강(千江)의 소리를 들으며
오늘 우리는 가인(佳人)을 만난다.
그것도 오랜 세월동안 '경주'에서 뭇 사람들이 살아온 역사풍경가이랄 수 있는 <신라고도가>를 노래하고, 우리들 삶과 죽음의 여정에서 그 영혼으로 일깨워지기를 기다리는 <심불로>나 <백발가>며, 그리고 이 땅을 호쾌하게 버티고 싶은 <대장부>와 <화룡도>를 부르는 이 시대의 가인을 만난다. 그 뿐만이 아니다. 우리 시대의 명인들인 아쟁의 김일구와 해금의 김성아 그리고 장구의 김청만이 한 자리에서 <산조3중주>로 만난다.
혼불같은 가인, 그 정경옥 명창의 가야금병창발표회로서 말이다.
그는 누가 알세라 한 음 한 음, 한 소리 한 소리마다 한 땀 한 땀 맺힌 영혼들을 노래하는 명창이니, 삼백예순날 우리들 삶이 충만하리라.
그가 국창이자 명인들로서 명문인 장문(張門)에서 나온 것도 우리들이 신뢰하는 대목이다. 장경복(준환)-장석중-장판개(학원)-장원상-장지현 등 하나같이 명창이자 명인 집안에서 태어난 정경옥은 언니로서 명창인 정순임과 이들의 어머니로서 명창인 장월중선, 그리고 장월중선의 큰어머니이자 장판개 아내로서 명창이었던 배설향 등이 있으니 정경옥의 소리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들의 소리는 분명 우리들 삶이 펼쳐진 이 땅의 소리여서 우리의 신뢰는 더 깊어진다.
오늘의 <신라고도가>는 연주가로서 창작가이었던 어머니 장월중선의 작품이요, 또 안무와 작창 및 구성과 창작을 그 어머니가 했던 <심불가>와 <백발가>가 아닌가!
오늘 우리는 정경옥의 소리로 영혼의 빛이 배인 그 천강(千江)으로 흘러가야겠다.
노동은 (중앙대학교 국악대학 교수)
● 가야금병창
단가나 판소리 중의 어떤 대목을 따로 떼내어 가야금으로 반주하며 부르는 남도음악의 하나. 판소리에서는 '석화제'라 부른다. 판소리의 유명한 대목에서 따온 것이 증가되고 있으나 단가가 중심이 되고 있다.
조선 말기부터 불려지기 시작하였으며 순조때의 명창 김제철과 신만엽이 처음 도입하였다고 한다. 심상건, 강태흥, 오태석 등이 명인으로 알려졌다.
장단은 진양, 중모리, 엇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 등이 쓰이고 있고 가야금의 선율은 소리의 선율에 제주하는 것이 원칙이나 소리의 선율은 가야금에 맞도록 기악화시키고 소리의 공간을 가야금선율로 메꾸며 가야금간주를 가끔 넣어서 흥을 돋우기도 한다. 장구반주가 곁들여지는 것이 통례이다.
대표적인 곡으로 <녹음방초>, <호남가>, <청석령지나갈제>, <죽장망혜>, <춘향가>중 '사랑가', <흥보가>중 '제비노정기', <수궁가>중 '고고천변' 등이 있다. 1968년에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로 지정되었다.
● 연주자 소개
정 경 옥 / 가야금 병창
1953년 전남 목포 출생
1972년 경주근화여자고등학교 졸업
2001동국문화예술대학원 수료
1991년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가야금병창 장원
1992년 전국 국악대제전 신라문화제 대상
1993년 북촌 창우극장 초청발표회 가야금병창
1993년 대전 EXPO 신뺑파전 마당놀이 뺑파역
1994년 일본 이주시 예술극장 개관공연
1994년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가야금병창 이수자
1996년 전국국악대제전 대통령상 수상
1997년 호주 한인회 국민운동본부 지부 창단초청공연
1997년 중국 연변 조선족 예술단 판소리, 민요 강습
1998년 미국 LA재미국악원 강습 및 정기공연
2000년 국립국악원 심청가 완창
2000년 미국 LA재미국악원 강습 및 정기공연
2003년 7월 1일 정경옥 가야금병창 발표(국립국악원 우면당)
미국 프랑스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러시아 동남아 일본 등 30여회 해외공연
1968년 장월중선 선생 문하 입문(심청가, 수궁가, 춘향가, 홍보가, 가야금병창, 무용 사사)
1987년 박귀희 선생 문하 입문 가야금병창 사사
1993년 김일구 선생 문하 입문 가야금, 아쟁 사사
1995년 김일구 선생께 판소리 적벽가 사사
1996년 김영자 선생 문하 입문 춘향가, 수궁가 사사
1999년 성우향 선생께 춘향가 초앞 사사
1999년 정순임 선생께 유관순 열사가 사사
현재 국립국악원 민속단 수석, 동국대학교, 목원대학교 국악과 강사
김 일 구 / 아쟁
국립국악원 민속연주단 악장 역임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보유자 후보
김 청 만 / 장구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보유자 후보
국립국악원 민속연주단 예술감독 역임
국립국악원 민속연주단 지도위원
김 성 아 / 해금
국립국악원 민속연주단 단원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겸임교수
● CONGRATULATION FOR RELEASING CDS
"Listening to the sound of many rivers that is imbued with the light of the spirit"
Noh Dong-eun (Prof. of Chung'ang University)
We are about to meet a gain, 가인佳人 fine vocalist, in these CDs. The vocal repertories we listen to include Shillagodoga 신라고도가 that depicts the history of the people's lives who lived in Gyeongju, the ancient city; Shimbullo 심불로 and Baegbalga 백발가 that allows us to wait for taking awareness of the spirit through the journey of our life and death; Daejangbu 대장부 and Hwaryongdo 화룡도 that make us to hole our ground lively. We are also expected to listen to the wonderful music that are developed by such masters as Kim Il-gu for the ajaeng, Kim Cheong-man for the haegeum and Kim Seong-a for the haegeum (two-stringed spike fiddle) as a trio for sanjo music that is a highly artistic piece of music in this CD.
Jeong Gyeong-ok is a master vocalist like flame and performs gayageum byeongchang which she trained throughly for long years, putting her heart and spirit in these best repertories of songs.
She deserves to be called a fine vocalist with authenticity that she was born in a long genealogy of master singer's family. The line of her predecessors as the fine traditional singers start from Jang Gyeong-bok (Junhwan) - Jang Seok-jung - Jang Pan-gae (Hakwon, 1885-1937) - Jang Won-sang - Jang Ji-hyeon. Her sister - Jeong Sun-im, is also a master singer and their mother - Jangwol Jung-seon (1925-1999) - was a well known female vocalist, gayageum and ajaeng player as well as dancer. She composed Shillagodoga, wrote, rearranged and choreographed the Shimbulga and Baekbalga. Bae Seol-hyang (1895-1938), a well known vocalist, was her mother's elderly sister and the wife of Jang Pan-gae. So musicianship of Jeong Gyeong-ok was not achieved overnight. The sori of these musicians was permeated with the life and history of Korean people, so this allows us to give our full of confidence to the Jeong Gyeong-ok's performance.
Through these CDs we journey into these many rivers that are imbued with the light of the spirit.
● A BRIEF NOTE OF THE PROGRAMME
- GAYAGEUM BYEONGCHANG -
Gayageum byeongchang is one kind of vocal music of Namdo music, the music derived from the southern areas of Korea. It is accompanied with a gayageum (12-stringed plucking zither), separating a certain daemok (section/part/scene of a particular song repertory) from danga 단가, a short song that is usually suing before performing pansori, or pansori (an epic song performed by one vocalist accompanied by a drum). It is called 'seokhwaje 석화제' that is one kind of mode in pansori. Gayageum byeongchang is exemplified by the well known sections of a particular pansori repertory, but its centre is derived from a particular danga.
Gayageum byeongchang began to be performed at the end of the Joseon Dynasty, but it was known that Kim Je-cheol and Shin Man-yeop, both master singers, originally introduced it to the public during the King Sunjo (1790-1834). Since then such master gaygeum players as Shim Sang-geon, Gang Tae-hong, O Tae-seak, and so on developed this genre.
Its jangdans (rhythmic cycle) include jinyang - jungmori - eotjungmori - jungjungmori - jajinmori, and so forth. Melodies for the gayageum are made on the basis of the principle for ensemble deriving from "sori (song melodies)", but song melodies are adapted to suit an instrumental music for the gayageum. They are developed further by filling the pause of song melodies into the gayageum melodies, and added to the amusement by putting occasionally the interlude section of the gayageum part. It is a custom to be accompanied by the janggu (hourglass drum) in performance.
The representative repertories are Nokeumbangcho 녹음방초, Honamga 호남가, Cheongseongnyeong jinagalje 청석령 지나갈제, Jukjangmanghye 죽장망혜, Saranga 사랑가 from Chunhyangga, Jebinojeonggi 제비노정기 from Heungboga, Gogocheonbyeon 고고천변 from Sugungga, and so forth. Gayageum byeongchang is designated for Jungyomuhyeongmunhwajae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Asset) No. 23 in 1968.
● THE PROFILE OF JEONG GYEONG-OK
Born in Mokpo, Jeollanamdo, in 1953, Jeong Gyeong-ok graduated at Geunhwa Girl's Senior School in Gyeongju (1972) and had a diplomat at Dongguk University for the Munhwa Yesul Graduate Course (2001). She won the best rewards for three important competitions for gayageum byeongchang: jangwon (the highest mark) at Jeonju Daesaseupnori All-Korea Competition in 1991; the Grand Prix at the Shilla Munhwaje at the Great Ceremony for the All Traditional Music in 1992; the President Prize at the same festival in 1996. Since then she performed gayageum byeongchang at the numerous venues and concert halls: for the invitation concert at Changwu Theatre, Bukchon and for the role of Bbaengpa in Shinbbaengpajeon Madangnori during the EXPO in Daejeon in 1993; Opening Performance for Art Theatre in Iju City, Japan in 1994; for the invitation performance for celebration of Branch of the Citizen Movement Headquarter for the Korean Association in Australia in 1997; for the regular performan! ces and workshops both at Los Angeles Korean Traditional Institution in the USA; performance for Korean people living in Namgaju, the USA, North Korean and for Mission to Chinese-Korean in 1998; and the Institution for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in Los Angeles in 2001.
She had taught pansori and folksongs for the Art Company for the Korean people in Yeongbyeon, China in 1997. She performed gayageum byeongchang as solo in 2003 and also sang a complete version of the Shimcheongga at Gungnipgugakwon. She gained two diplomas for gayageum sanjo as Jungyomuhyeongmunhwajae No. 23 and for gayageum byeongchang in 1994.
Her learning process stretches over long years from 1968 having initiated to learn such repertoire of Chimcheongga, Sugunga, Chunhyangga and Heongboga in pansori, gayageum byeongchang and dance with the late Jangwol Jung-seon, who was one of the finest female vocalists and musicians until 1970s. Then she studied gayageum byeongchang further with Park Gwi-heui from 1987. She also learned further the gayageum and ajaeng (seven stringed zither with a bow) with Kim Il-gu in 1993, then pansori - Jeokbyeokga in 1995. She experienced to learn different styles of pansori repertories with other master singers including Chunhyangga and Sugungga with Kim Yeong-ja from 1996; "Choap" from Chunhyangga with Seong Wu-hyang in 1999 and for the work - the woman martyr, Yu Gwan-sun with Jeong Sun-im in the same year. She is currently a leader of the Gungnipgugakwon Folk Music Company and is teaching music at Dongguk and Mokwon Universities.
● OTHER PERFORMERS
- special appearance: Kim Il-gu
Ex-leader of the Gungnipgugakwon Folk Music Company
Candidate of the holder for pansori - The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Asset, No. 5
- janggu: Kim Cheong-man
Candidate of the holder for pansori gobeop (drum style for pansori accompaniment) - The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Asset, No. 5
Instruction Member and Ex-Art Director of the Gungnipgugakwon Folk Music Company
- haegeum: Kim Seong-a
a member of the Gungnipgugakwon Folk Music Company
● 곡 목 사 설
CD 1
■ 단가 - 대장부
<중모리> 대장부 허량허여 부귀공명을 하직허고 삼척동 일필여류 승지강산을 유람헐제 진시황 고국지의 만리장성 아방궁과 한무제 천추유적 선인장성 노방과 오주당월로 채성도읍터를 다본후로 강산이 기진허되 호응이 상준하야 옹랑가에 높이올라 이노산이 자작허여 한단침 돋우베고 장준호접 잠이드니 꿈이또한 생시같이 우수를 높이들어 소생반죽을 둘러집고 만수청산을 들어가니 산용수색도 좋거니와 초록무성이 아름답다 칭칭한 절벽상의 낙화로 자리허고 고금영웅 문장절색 은일화답 절대가인이 갈건야복으로 현왕허여서 앉었는디 좌상의 앉인손님 누귀누귀 앉이신고 천하장사 풍무영목 사곤무량의 고요직설 만고충신의 용방비관 제일총명사관이며 용병여신 사마양저 자행유협 현과섭정 오호번주 범상군과 호칭유명 징좌맹종 일변으로 앉엇난디 일등미인이 다 모였다. 배희달기서시 포사 식부인하흐이며 조오비론 탁문군과 촉선경주 월서부인이 일변으로 앉었는디 경치가 더욱 기이허구나 수천장 흘린폭포 으시은하 낙구천이라 백만길 높은봉은 만첩청산금부룡이라 백로백구 포한들은 도화유수 떠서놀고 황금같은 저꾀꼬리는 세류간으로 배를짠다. 나물? ?허련이와 준주난 먹으리라 형산백오반의 팔진미를 버렸난디 좋은산채 장생초와 일등해물 설리여를 가득 담뿍 담아놓고 대모잔 유리병에 송학주를 부어내여 좌상의 앉은손께 순배없이 권할적의 천지 어부애내성은 남과 일몽이 흩어지니 어화 애닯구나 대장부 평생뜻은 꿈에도 못이루니 긴한숨 쩌른 탄식 어느때나 끊쳐볼까 노루장화를 좋은놈 꺽어들고 청풍명월로 지내보자.
■ 적벽가 - 화룡도
<아니리> 그때여 공명선생 주유 전허시는 말씀 바람은 청공지조화온데 인력으로 어찌하오리까 성사는 제천이요 모사는 재인이라 나 할일 다 한 연후에 천의야 어이하리. 오백장졸만 명하여 주옵시면 노숙과 남병산에 올라가 동남풍을 비오리다.
<중모리> 그때여 공명선생 학창의를 거덤거덤 흉중에다가 딱 붙이고 군사를 불러 영을 내린후 남병산을 퉁퉁퉁 올라가 동남풍을 빌어볼제
<빠른중중모리> 머리풀고 발 벗은차 학창의 거덤거덤 흉중어고이 안고 남병산하로 내려갈제 강천은 유량허고 강천은 유량헌디 새별이 둥실 떳다. 지난달 비껴 도용도용 떠나갈제 그때여 온나라 주유난 군변을 재촉하야 동남풍을 기다릴제 이날간간천색은 청명헌데 미풍이부동이라.
<자진모리> 말이 맞지 못하여 삼경시부난풍설 깃발을 움직인다. 주유 바삐 장대에 나서 깃발을 바라보니 청룡주자악은 백이현무으응하여 사르르르르 삽시간에 동남대푸우웅 일어나더니만은 서북으로 깃발이 펄렁펄~렁 주유놀래여 탄식왈 이 사람의 달조화난 귀신도난척이라 만일 오래두어서는 동원에 화근이요 일찍죽여 후환없이 옳다허고 서승정봉 급히 불러 수록으로 나눠 장단에 묻지말고 제갈량에 머리를 한칼에 댕기령 베여오라 음 절기를 내여주니 절기를 내여주니 서승은배를 타고 정봉은 말을 놓아 남병산에 달려들어 사면을 바라보니 집기장상은 단풍기립허고 지재공명은 지기이거라 군사를 불러 묻는말 이놈군사야 공명이 어디로 가시더냐 저군사 여짜오되 저군사가 여짜오되 바람을 얻은후 머리풀고 발벗고 이 너무로 가더이다. 두 장수분을 내여 서승정봉이 분을 내여 오강변내려가니 원근창파 물결을 휘용헌데 공명은 거래무처라.
<휘중중모리> 수졸이 들어서 고한다. 수졸이 들어서 고한다. 작일 일모시여 일척소선하나 강아래가 메엿거날 양 양 강수 맑은 물 고기낚는 어선배 십리장강 벽파상어 왕래허던 거룻배 오상연월야의 범상공 가는배 동강칠리탄어 엄좌룡의 낚시배
<자진모리> 야박진회 권주가 술을 실러 가는배 강아래 메인배를 만단의심을 허엿더니 뜻밖의 어떤사람이 비발도선 머리풀고 발벗고 창황문주로 내려허더니 읍 하고 고개까딱 하 웃고 그배를 잡어타고 급히 저어가더이다. 두 장수분을 내여 옳다 그것이 공명일다 공명이 타고난 배 제 아무리 비선이여던 천리장강을 다갔으니 니가 만일배를 더디져 공명을 못잡으면 니목을 댕기령비여 이물에다 풍 디리치면 니에 백골을 내 찾으리 사공이 황황 대겁하야 어기야 기야 이 이 ~ 어기야아 어기야 기야아 ~우겨라 ~우겨라 우겨라 우겨라 우겨라 우겨라 우겨라 살과 같이 쫓아가니 오장원에 떳난배 공명이 분명커날 서승이나서 외여왈 저기가는 공명선생 가지말고 게 머물러 우리도록 청례하오. 공명이 하 웃고 너희 도독 살해마음 내이무알았으니 후일보자고 회부하라 그래도 배가 쫓아와 뱃보안에 가드듯 마듯 한 장수 나온다. 또 한 장수가 나와 한 장수 나온다. 얼굴은 형산에 백옥이요 눈은 소상에 물결같이 잉어허리 곰의 팔에 팔척신장 세집갑옷에 황금투구 망망조대를 눌러쓰고 뱃머리 우뚝 크게 외여허는 말 상산에 조자룡을 아는다 모른다 유공하신 우리선! 생 너희나라 들어가서 우리 현주영을 받어 선생을 모셨거날 니 감히 쫓아오니 너를 죽여서 마땅허되 양국화친을 생각허여 죽이던 안커니와 나의 수단이나 내 노아라 나의 수단이나 노아라 철궁에다 외젓먹여 비정비팔 흉복허실 깍지손을 따그르르꺼 귀밑아식 돌려바짝허고 하삼지들 받어 호목패거들어 삼동이 빠르게 대투를 뻣뻣 택을숙이고 주먹이 터지게 앞뒤로 꽁쥐여짜고 귀밑에 깍지손을 뚝 떼니 번개같이 빠른살이 쏴르르르 서승탄배 뚝딱맞어 와질끈 물에풍 거꾸러져 오던배 가로져 뱃머리 빙빙빙 워르르~렁 출렁뒤뚱거려 둥덩떠나간다.
■ 심청가 - 부녀상봉 ~ 눈뜨는대목
【아니리】
그때여 심황후께서 부친상봉할 양으로 맹인잔치 배설헌지 여러날이 되었으나 부친은 오지 않으니 자탄하여 울음을 우는디
【진양】
천지신명이 이다지도 무심헌가 황송하신 처분으로 맹인잔치를 허옵기는 불쌍하신 우리부친 상봉헐까 바랬더니 어이허여 못오신고 당년 칠십 노환으로 병이 들어서 못오신고 불효여식 날보네고 예통자진을 허시다가 세상을 떠나셨나 몽운사 부처님의 영험으로 감은 눈을 뜨옵시고 맹인축의가 빠지셨나 어이허여서 못오신거나 오늘 잔치 망종인디 어찌허면 상봉을 헐그나 아무도 모르게 울음을 운다
【아니리】
이렇듯 슬피울다 한곳을 바라보니 어떠한 봉사인지 저 말석에 시름없이 앉어있거나 심황후 시녀불러 너희들은 급히나가 저기 저 맹인이 거처가 어디이며 처자가 있는지 낱낱히 알어오너라
【창조】
그때여 심봉사는 언제든지 처자말만 들으면 감은 눈에서 눈물이 뚝뚝뚝 떨어지며
【중중모리】
예예예예 소맹이 아뢰리다 예 소맹이 아뢰리다 소맹이 사옵기난 황주 도화동이 거처옵고 성은 청송 심가요 이름은 학규온디 곽씨문의 취처하여 이십에 안맹허고 사십에 상처한후 강보에 싸인여식 동양젖을 얻어먹여 근근히 길렀더니 효행이 출천하야 애비의 눈어둔 것이 평생에 한이 되어 공양미 삼백석을 몽운사로 시주하면 애비눈을 뜬다허니 저죽는 것을 생각잖고 남경장사 선인들께 삼백석에 몸이 팔려 물에 빠져 죽었소 자식팔아 먹은 몸이 세상 살어 무엇하리까 몹쓸 놈의 인간을 죽여주오 어서 급히 능지처참을 시켜주오 감은 눈에서 눈물이 듯거니 맺거니 그저 퍼버리고 울음을 운다
【자진모리】
심황후 이말듣고 산호주렴을 걷어버리고 버선발로 우루루루 우루루루 쫓아나가더니 부친의 목을 안고 아이고 아버지 여태 눈을 못뜨셨소 몽운사 화주승이 공들인다 하더니마는 영험이 덜허신가 아이고 아버지 임당수 풍랑중에 빠져죽든 심청이가 살어서 여기왔소 아버지 눈을 떠서 청이 보옵소서 심봉사 이말을 듣더니 먼눈을 히번쩍 히번쩍 허더니마는 아니 누가 날다려 아버지라고 혀 에이 나는 자식도 없고 아무도 없는 사람이요 그런디 누가 날더러 아버지라고 허여 엥이 네 딸 심청이는 임당수 죽었는디 여기가 어디라고 살어오다니 왠말이야 이것이 꿈이냐 이것이 생시냐 꿈이거든 깨지말고 생시거든 어디보자 더듬 더듬 더듬 만져보고 어쩔줄 모를 적에 난데없는 오색채운이 황극전을 두루더니 황학백학 난무궁중 운무간을 왕래허더니 심봉사 감은 눈을 히번쩍~ 눈을 떴구나~
【중중모리】
얼씨구나 절시구 얼시구 절시구 지화자 좋네 얼씨구나 절씨구 감은 눈을 뜨고보니 천지 일월이 장관이요 황극전 높은 궁궐에 맹인잔치도 장관이요 열좌 맹인이 눈을 떴으니 춤출무자 장관이로다 얼씨구 얼씨구 절씨구 폐하도 만만세 심황후 폐하도 만만세 부원군도 만만세 만세 만세 만만세 태평가로 노래허세 얼씨구 절씨구 지화자 좋네 얼씨구나 절씨구
■ 신민요
신라고도가
가세 가세 가세 가세 가세 가세 가세 가세 가세 신라고도 구경가세 동도로 돌아들어 박물관 구경허고 봉황대 올라보니 금관 서봉 청총이라 구층탑 분황사에 황룡사지 길을 찾어 안압지를 건너가니 석빙고도 황량허다 반월성 넘어 사적을 고찰헐 제 역대시조 헤여보니 나정천마 어디 가고 시립 벽계 울담말가 첨성대에 맑은 밤에 불국사 운교 건너 석등을 밝혀보니 석가 다보 어느탑가. 토함산 이른 아침 동해를 관망허고 석굴암에 들어가니 구척 대불 연화대에 역락관음이 둘렀으니 신라 삼보를 예와 보니 신라고도 구경을 다 허량이면 몇날이 될 줄을 모르겠네.
새타령
삼월삼진날 연자 날아들고 호접은 편편 나무나무 송잎가지 꽃피였다. 춘홍은 떨쳐, 먼산은 암암, 근산은 중중, 기암은 층층, 뫼산이 울어 천리 시내는 청산으로 돌고 이 골몰이 쭈루루루, 저 골몰이 칼칼 열애열두 골몰이 한데로 합수쳐 천방자, 지방자 월턱져 구부져 방울이 버큼져서 건너 병풍석에다 아주 꽝꽝 마주때려 산이 울렁거려 떠나간다. 어디메로 가자느냐 아마도 내로구나 요런 경계가 또있나. 아마도 내로구나 요런 경계가 또 있나.
새가 날아든다. 왠갖 잡새가 날아든다. 새중의 봉황새 만수문전에 풍년새 산고곡심 무인처 울림비조 뭇새들이 농춘화답에 짝을 지어 쌍거쌍래 날아든다. 말잘허든 앵무새 춤 잘추는 학두루미. 솟탱 쑥국 앵매기 뚜리루 대천에 비우, 소로기 남풍조차 떨쳐나니 구만리 장천대붕 무나니 나겨시사 기산조화의 봉황새 요란기우 깊은밤. 울고나는 공작이 소선적벽 시원야. 와름강변에 백학이 위보가인 임계신데 소식 전턴 앵무새 글자를 누가 전하리 가인상사기러기 솟탱 쑥국 앵매기 뚜리루 대천에 비우소로기 수리루 루리루리루~ 아~ 아. 아~아 좌우로 다녀 울음운다. 저 두견이가 우네. 저 두견이가 울어. 야월공산 깊은 밤에 울어 저 두견새 울음운다. 저 두견새 울음운다. 야월공산 깊은밤에 저 두견새 울음운다. 이 산으로 가면 귀촉도 우우. 저 산으로 가면 귀초도 우우. 어~어 어~어 에 히~히 어~어~어 좌우로 가며 울음운다. 저 집 비둘기 날아든다. 막동이 불러. 비둘기 콩줘라. 파란콩 한주먹 덜퍽쥐어, 좌르르르르르 흩쳐주니 숨비둘기 거동봐. 춘비춘흥을 못 이기여 주홍같은 혀를 내며 파란콩 하나를 입에다 덤뻑물고 암비둘기를 덥썩안고, 광풍을 못! 이기여서 너울너울 춤만 춘다네. 노류장화 좋은놈 꺽어들고 청풍명월로 놀아보세.
■ 단가 - 죽장망혜
죽장집고 단표자로 천리강산을 들어가니 폭포도 잖이 좋다마는 여산이 여기라 비루직하 삼천척은 옛말로 들었더니 으시은하 낙구천은 과연 허언이 아니라 그물에 유두허여 진염을 씻은 후에 석경의 좁을 길로 인도한 곳을 내려가니 저 익은 밭을 갈고 사호노인은 바돌을 뒨다 기산을 넘고 넘어 영수로 내려가니 허유난 어이허여 팔 걷고 길을 물어 소부난 어이허여 소곱삐를 거사렸나 창낭가 반겨듣고 소리ㅉ아서 내려가니 음능탄 여울물에 고기낚는 어옹하나 양의 갓옷을 떨쳐입고 벗을 줄을 모르더라 오호라 세인 기곤평은 미지군평이 여기세라 황산곡을 돌아드니 죽립칠현 모였드라 영척을 소를 타고 맹호연 나귀타 두목지 보이려고 백락천변 내려가니 장건의 승사로다. 맹도야 너른들로 와룡강을 당도허니 학창어 흑띠띄고 팔진도 축지법을 흉장 만갑허고 초당의 졸며 대몽시를 ㅇ네 그려 물외석경 다 본 후로 탄탄경로를 내려가니 문수어 배를 타고 이천으로 흘리 저어 맹도께 길을 물어 체석은 한가지로 염계로 내려가니 사서삼경 예기춘추어 잔주만 내쉬더라 호걸지풍이요 성현지학이라 고래천지 기철연고 금성옥진이 여기로구나 강산풍경 매양보리 풍? 昰?구경가세 이 강산 이 풍월을 게뉘랴 금할손가 음력완보 석양촌어 촌여를 내려가니 청풍을 서래허고 이~ 이~ 수파는 불흥이라 종일 위지 소여하여 능만경지 만연이라 밤도 놀고 낮도 놀고 노류장화 꺽지말고 두보보며 헐일을 허여가며 지내보세
CD2
■ 수궁가
토끼화상 그리는데(화사자불러라)
<아니리>
그때여 용왕이 우연득병하야 명의 다려 물은즉 토끼 간이 으뜸약이라 하니 충신 별주부를 불러 니가 세상에 나가 토끼 간을 구하거라 하고 명을 내려노니 별주부가 세상을 나가는디 토끼얼굴을 모르는지라. 화공을 불러드려 토끼화상을 한번 그리는디.
<중중모리>
화공을 불러라 화사자(畵師子) 불러들여 토끼 화상을 그린다.
동정(洞庭) 유리(琉璃) 청홍연(靑紅硯), 금수추파(錦水秋波) 거북 연적(硯滴),
오징어로 불러 먹 갈아 양두(兩頭) 화필을 덥벅 풀어
단청(丹靑) 채색(彩色)을 두루 묻히어서 이리저리 그린다.
천하 명산 승지(勝地) 강산 경개 보던 눈 그리고
봉래(蓬萊), 방장(方丈) 운무 중의 내 잘 맡던 코 그리고,
난초, 지초(芝草), 왼갖 향초(香草), 꽃 따먹던 입 그리고,
두견 앵두지지울제 소리듣던 귀 그리고
만화방창(萬化方暢) 화림 중의 펄펄 뛰던 발 그리고,
대한 엄동 설한풍의 방풍(防風)허던 털 그리고,
두 귀난 쫑곳, 두 눈 도리도리, 허리난 늘찐, 꽁지난 묘똑.
좌편 청산이요, 우편은 녹수라.
녹수 청산의 헤굽은 장송, 휘늘어진 양류(楊柳) 속,
들락날락 오락가락 앙그주춤 기난 토끼, 화중퇴 얼풋 그려,
아미산월(蛾眉山月)을 반륜퇴 이여서 더할소냐.
아나, 엿다, 별 주부야, 네가 가지고 나가거라."
고고천변
이렇듯 별주부가 화상을 받아들고 수정문 밖 썩 나서서 세상을 나가는디 산천 경계를 꼭 이렇게 바라보고 나가겄다.
<중중모리>
고고천변 일륜홍 부상에 둥둥떠~ 용은 잠자고 자고새 펄펄 날아든다. 동정여천에 파시추 금색추파가 여기라. 앞발로 벽파를 찍어당기며 뒷발로 창랑을 탕탕, 요리조리 앙금당실 떠동정 칠백리. <간주>
사면을 바라보니 지광은 칠백리 파광은 천일색 천외무산에 십이봉은 구름밖에 멀고, 해외 소상은 일천리 안하에 경이라. 남문전달 밝은데 오현금도 끊어지고 남으로 둥둥 가는 저배, 조각달 무관수는 초회왕의 원혼이요. 천봉 만학을 바라봐, 만경대 구름속에 학선이 앉어 울어있고 물은 술렁 깊었난데, 국화는 점점 낙화는 둥둥 장송은 낙낙 펑퍼진 떡갈 술렁수 버들이 벗나무, 먼 산은 암암 근산은 중중 기암은 줏춤 메산이 울어~ 천리시내는 청산으로 돌고 이골물이 쭈루루~ 저골물이 콸콸 열의 열두골물이 한데로 합수쳐 천방저 지방저 월턱저 구부저 방울이 벅금져서 건너 병풍 석에다 아주쾅쾅 마주 때리며 대해수중 내려가느라고 어기야~~ 어~~~ 어기야~ 어기여차 떠나간다. 치여다 보느냐 만학은 천봉 내려굽어보니 백사지로구나 허리굽고 늙은 장송은 광풍을 못이기여 우쭐~우쭐 춤을 추난데 아니노지는 못허리라.
가자 어서가
<아니리> 이렇듯 별주부가 토끼를 만나 토끼가 별주부한테 딱 돌려 수궁을 들어갔지. 수궁을 들어간 용왕에게 배를 꼭 따이게 되얏는디 아 이놈이 어찌나 꾀가 많든지 용왕을 딱 속이고 세상을 다시 나오는디 자라 등에 엎혀 나오는가보더라.
<중중모리>
가자 어서가. 가자 어서가. 이수건너 백로가 백로횡강 함께가. 소지노하월일선 초강어부가 부진배. 기경선자 간연후 공추월진이 단단. 자래 등에다 저 달을 실고 우리 고향을 어서가. 환~~산농명월 원해근산이 여기라. 이수로 돌고 돌아들어 어주하던 강태공은 귀주로 돌아들고 은린옥척이 뿐이라. 벽해수변을 내려가니 붉은 꽃 푸린 잎은 산영행수를 그림허고 나는 나비. 우~난새 춘광춘흥을 자랑헌다. 너울너울 진달화. 우질우질 개수들은 날보고 반긴다. 타향 수궁에 갔던 벗님이 고국산천이 반가워. <간주>
벽해수변을 내린 토끼 깡짱 뒤여~~내리며 모르는 치로 가는구나.
제기를 붓고
<아니리> 토끼란 놈이 산천을 깡짱 뛰어 내려서더니 자라를 실쩍 돌아다보고 욕을 디립디 퍼붓고 달다나는디 이런 가관이었겄다.
<중모리> 제기럴 붓고 발길얼 갈 여석. 뱃속에 달린 간얼 어찌 내고 딜인단 말이냐. 미련허드라, 미련허드라, 너그 용왕이 미련허드라, 너의 용왕 실겁기 날 같고 내 미련키 너의 용왕 같거들면 영락없이 죽을걸. 내 밋궁기 서이 아니되면 내 목숨이 어찌 살아날거나. 내 돌아간다. 내가 돌아간다. 떨떨 기로고 나는 간다.
관대장자
<아니리> 토끼가 산천을 깡짱 뛰어 올라가더니 지가 수궁에서 살아 나왔대서 귀를 탈탈 털고 발을 떨며 왠갖 계교 자랑을 한 번해 보난디.
<중중모리> 관대장자 한고조 국량많기 날만허며 운주결승 장자방이가 어사 많기가 날만허며 나세간웅 조맹덕이가 꽤만 허기가 날만허며 신출귀몰 제갈량이가 조화많기 날 만허며 무릉도원 신선이라도 한가 허기가 날 같으랴. 예~ 듯던 청산두건이 자구 운다고 각색소리, 타향수궁에 갔던 벗님이 고국산철이 반가워라 <간주>
그 산 광야 너른 천지 금잔디 좌르르르르 깔린데 이리 뛰고 저리 뛰고 깡짱 뛰어놀며 얼씨구 얼씨구 절씨구, 얼씨구 좋구나 지화자 좋네. 얼씨구나 절씨구야.....
■ 춘향가
사랑가(진양)
<아니리> 그때여 도련님이 춘향을 데리고 사랑가로 놀아보시는디.
<진양조> 사랑 사랑 내사랑아. 어허 둥둥 내사랑이야. 광한씨 처음 보고 산하지맹 깊은사랑 하산견지 만야월 하야삼경 밤이 짧어 구곡 같이 서린 정회. 탐탐히 탈세없이 새벽닭이 원술 구나. 어허 둥둥 내사랑이지. 밤이 짧어 한이 되면 천중 명월 잡어 매고 장침가로 놀아보고 이내마음 거울이요. 도련님 굳은 맹세 내무진 오넌 밤에 사랑가로 질겨보세. 사랑이야, 어~~~~ 내사랑이로구나, 어~~~둥둥 니가 네사랑이지야.
사랑가(중모리)
<아니리>
도령 : 오늘밤이 가면,
춘향 : 내일밤이 또 오지요
도령 : 일년이면 몇 밤이냐
춘향 : 삼백예순 다섯밤이지요
도령 : 책방에 홀로 앉어 너를 생각하는 낮은 오지도 말고 일년 내내 너와 만나노는 밤만 있어 주었으면......
<중모리> 사랑 사랑 내사랑이야, 어허 둥둥 니가 내사랑이지야. 이리 보아도 내사랑, 저리 보아도 내사랑. 우리 둘이 사랑타가 생사가 한이 되어 한번 아차 죽어지면 너의 혼은 꽃이 되고 나의 넋은 나비되어 이삼월 춘풍시절 니 꽃송이럴 내가 안고 두날래를 쩍 벌리고 너울너울 춤추거던 니가 날인줄얼 알려무나.
사랑가(중중모리)
<아니리>
춘향 : 아니 여보 도련님, 오늘 같이 즐거운날 죽는단 말씀은 왜 하시요?
도령 : 그럼, 정담을 헐까나?
<중중모리>
정자 노래를 들어라. 정자노래를 들어라. 너와 나와 유정허니 어찌 아니다정 하리. 담담장강수 유유원객정 하교 불상송허니 강수에 원함정. 송군남포불승정 하남태수희구정 삼태육경의 백관조정. 소지원정 주어인정 니 마음 일편단정, 내마음 원형이정, 양인심정이 탁정타가 만일 파정이 되략이면 복통절정 걱정되니 진정으로 안정 허자는 그정자 노래라. 사랑이로구나 내사랑이야. 사랑 사랑 사랑 내사랑이야
<간주> 사랑이로구나 내사랑이야. 사랑이로구나 내사랑이로구. 아마도 내사랑이야. 니가 무엇을 먹으랴느냐. 니가 무엇을 먹으랴느냐. 둥글 둥글 수박 웃봉지 뗏뜨리고 강능백청을 따르르 부어 말 같은 술로 담뿍 떠서 아나였다 니 먹을라느냐. 아니 그것도 나는 싫소. 그럼 니 무엇을 먹으랴는냐. 니가 무엇을 먹으랴느냐.
<간주> 징땅징 찌다징 허니 외가리 단 참외 니 먹을랴느냐 아니 그것도 나는 싫어~~
어허둥둥 내사랑이야. 그럼 또 니 무엇 먹으랴느냐. 니가 무엇을 먹으랴느냐. 능금을 주랴. 포도를 주랴. 석류를 주랴. 유자를 주랴. 둥둥둥 내사랑이야. 이이 이이 이이 내사라이로구나 설마 둥둥 내 사랑이야. 사랑 사랑 사랑 내사랑이야. 어허 둥둥 내사랑.
■ 흥보가
유색황금
<아니리> 그때여 흥보가 없이 살자하니 하루는 도승이 내려와 집터 하나를 잡아주고 갔겄다. 살아갈수록 살림이 점점 나아지니 흥보가 좋으라고 하루는 집터 글자를 짚어보며 놀아 보난디.
<중중모리> 유색황금문 꾀꼬리난 노래허고 이화백설향은 나비는 앉어 춤춘다. 유작유소얽힌 재조, 내 집보다는 단단, 산양자치 우우~ 난 소리 너난 때를 얻었도다. 집은 방장 세랴는데 소록이난 삐웃삐웃 소촉도..... 포곡은 운다마넌 논이 있어야 농사짓지. 대싱아 나지럴 마러라. 누에가 있어야 뽕을 따지. 배가 이리 고팠으니 이거을 먹소 쑥국. 쑥국. 먹을 것이 없었으니 어이 계견을 기를 손가.
삼월동풍
<자진 중중모리> 삼월동풍 방춘시. 삼월동풍 방춘시. 비금주수가 즐길제 강남써 나온 제비가 흥보움막을 날어드니 흥보가 보고서 좋아라. 반갑다. 내제비. 무엇을 갔다고 이르랴. 소박한 세상인심. 부귀만 추세허고 험악한 이 산중에 찾어 줄이가 만무헌데 염불부빈. 주락화각을 다 버리고 마을 먼 움악집얼 찾어주니 반갑구나. 그래도 성주라고 남남재성 허랴헐제 좋은 흙을 물어다가 처마 안에다가 집을 짓고 알을 낳아 새끼를 까서 밥 물어다가 먹이면서 자모구구 즐기더라.
구만리
<아니리> 흘지함지하여 세끼 세 마리를 깠겄다. 먼저 깐 세끼는 날어가고 나중에 깐 세끼가 날개공부 힘쓰다 뚝 떨어져 다리가 작깍 부러지니 흥보가 고이 여겨 명태껍질과 당사실을 구하여 동여주며 죽지말고 멀고 먼 만리강남 부디 편하니 잘가거라. 미물의 짐승일 지라도 흥보씨의 은혜를 갚을 제비어든 죽을 리가 있겠느냐. 수십일이 지난후에 그때여 흥보제비 날기 공부 힘을 써 보난디.
<진양조> 구만리 창공우어 높이 높이~~ 날아도 보고 일대장강 맑은 물어 배로 쓰윽 씻어도 보고 평탄헌 너른 들에 아장아장 걸어도 보고 길게 메인 빨래줄어 한들 한들 놀아도 보고 세우어 젖은 날개. 실긋 실긋 짓도 다듬어 보니 흥보가 보고 좋아라고 나갔다가 들어와 제비집얼 만져보고 집안으어 있을 적에난 제비허고 소일을 헐제. 칠월유화 팔월한어 이슬이 서리되고 그 악풍이 삭삽허여 수이수이 돌아오니 반갑다 내 제비야. 고향강남얼 가랴느냐. 명중어 나오거든 부디 내집얼 찾어오너라. 제비저도 섭섭허여 나갔다가 들어오며 이별을 냄기는디 흥보는 본희 서름이 많은 사람이라, 제비허고 무엇이라고 이별시 슬픈 눈물을 흘리며 잘가거라 내 제비야 만리 강남을 훨훨 날아 들어간다.
흥보 제비 들어오는데
<아니리> 강남 두견은 조종지 망제라, 백조들을 점고를 허는디, 미국들어 갔던 분홍제비~~ 중원 나갔던 명맥이, 만리조선 나갔든 흥부제비 나오~~~
<중중모리> 흥보제비가 들어온다. 박흥보 제비가 들어온다. 부러진 다리가 보통아지가 져서 전동거리고 들어와 예~~ 제비장수 호령을 허되. 너는 왜 다리가 봉통아지가 졌노. 흥보 제비 여짜오되, 소조가 아뢰리다. 소조가 아뢰리다. 만리조선을 나가 태였다가 소조운수 불길허여 뚝 떠러져 태반에 다리가 작깍 부러져 거의 죽게 되얏더니 어진 흥부씨를 만나 죽을 목숨이 살었으니 어찌 허며는 은혜를 갚소리까 제발 덕분에 통촉하오.
노정기
<아니리> 그러기에 니 부모가 내 장령을 어기더니 니가 그런 변을 당했구나. 너는 명춘에 나갈적에는 내가 출행날을 받아 줄터이니 그날 나가거라.
삼동을 다 지내고 춘삼월이 방장커날 흥보제비가 보은표 박씨를 입에 물고 만리조선을 나오는디 꼭 이렇게 둘러 보며 나오겄다.
<자진모리> 흑운박차고 백운 무릎쓰고 거중에 둥실 높이떠 두루사면을 살펴보니 서쪽 지척이오 동해 창망쿠나 축융봉을 올라가니 주작이 넘논다 상익토 하익토 오작교 바라보니 오초동남에 가는 배는 북을 둥둥 울리고 어기야자아 어어야 어기야 히야 저어가니 원포귀범이 아니냐 수벽사명 양안태의 불승청원 각비래라라 날아오는 저기러기 갈대를 입에다 물고 일점 이점에 떨어지니 평사락안이 이아니냐 백구백로 짝을지여 청파상에 왕래허니 석양천이 여기로다 회안봉을 넘어 황능묘 들어가 이십오현 탄야월에 반죽지 쉬여앉아 두견성을 화답허고 봉황대 올라가니 봉거대공 강자류라 황학루를 올라가니 황학일거 불부반에 백운천재공유유라 금릉을 지내여 주사촌 들어가니 공숙창가 도리개라 락매화를 툭처 무현에 펄렁 떨어지고 이수를 건너 종남산을 지내 계명산 올라서니 장자방 간곳없고 남병산 올라가니 칠성당이 비던 터요 연제지간을 지내며 갈석산을 넘어 연경을 들어가 황극전에 올라앉어 만호장 안을 구경허고 정양문 내다라 상달문을 지내 봉관을 들 어가니 살미륵이 백이로다 요동 칠백리를 순식간에 지내여 압록강을 건너 의주를 다다라 영고탑! 통군정 구경허고 안남산 밧남산 석벽강 용천강좌우령을 넘어들어 부산파발 환마 고개 강동 다리를 건너 평양의 연광정 부벽루를 구경허고 대동강장림을 지내여 송도를 들어가 만월대 광덕전 선죽교 박연폭포를 구경허고 임진강을 시각에 건너 삼각산 올라 앉어 지세를 살펴보니 청룡의 대원맥이 죽령으로 흘러져 금화 금성 분개허고 도봉 망월대 솟았구나 문물이 빈빈허고 풍속이 희희허언 만만세지 금탕이라 남으 로 바라보니 경상도는 함양이요 전라도는 운봉이라 운봉함양 두얼품에 흥보가 사는지라 저 제비 거동보소 박씨를 입에물고 남대문밖 썩내다라 칠패팔패 청파 배다리 애고 개를 얼른넘어 동작강을 월강 승방을지내여 남태령을 넘어 두쪽지 옆에 끼고 거중에 둥둥
<중중모리> 흥보전문을 당도 당상당하 비거비래 편편히 노는 거동 무엇을 갖다고 이르랴
북해흑룡이 여의주를 물고 채운간으로 넘노는듯 단산봉황이 죽실을 물고 오동속
으로 넘노는듯 유곡황앵이 난초를 물고 송백상에서 넘노는듯 구곡청앵이 난초를 물고 송백상어 넘노난 듯, 집으로 펄펄 날아들어.
들보위에 올라앉어 제비말로 운다. 제비말로 우난디. 물었든 박씨를 옆에 놓고 제비가 운다. 지지지지 주지주지 거지연지 우지배오 낙지각지 절지연지 은지덕지 함지표지 내지 배오. 빼그르르르르..............
흥보가 보고 고이 여겨 흥보가 보고 고이 여겨 찬찬이 살펴보니 절골양각이 완연 오색당사로 감은 흔적 아리롱 아리롱 허니 어찌 아니가 내 제비, 저 제비 거동보소
보은표 박씨를 흥부양주 않은 앞에 툭 떼그르르르르.......내떠리고 거중에 두웅실 솟아 백운간으로 날어간다.
■ 심청가 - 황성 올라가는데
중모리
<아니리> 그때여 심봉사가 황성 맹인 잔치를 올라가는디 가다가 날이 저물어지니 한 주막에 들어 잠을 자게 되었간보더라 그곳에서 뺑덕어멈을 잃어버리고 하릴없이 황성을 올라가는디.......
<중모리> 올라간다. 올라간다. 황성천리를 올라갈제 주막밖을 나서더니 그래도 생각나서 섯던 자리어 퍼썩 주저어 않더니 아이고 뺑덕이네야.....뺑덕이네 뺑덕이네야 몹씰년아. 눈든 가장 배반키도 사람치고는 못헐텐디, 눈어둔 날버리고 니가 무엇이 잘될쏘냐 새서방 따라서 잘 살어라. 바람만 우루루루루루........ 불어도 뺑덕이넨가 의심을 허고 나뭇잎만 퍼썩 떨어져도 뺑덕이넨가 의심을 헌다.
그렁 저렁 길을 걸어 한곳얼 당도허니 산래 유수난 청산으로 돌고 이골물이 주루루루루루...... 저골물이 솰솰, 열에 열두 골물이 한트로 합수쳐 천방져 지방져 월턱져 구부져 청산유수난 골골이 흘러내려 사람의 정신을 돋우워어 낸다.
중중모리
<중중모리> 심봉사 종아라고 물소리 듣고서 반긴다. 얼씨구나 절씨구. 저러한 물에서 목욕허면 서러운 마음도 싯칠테요. 맑은 정신이 돌아 올테니 어찌 아니가 즐거운가. 얼씨구나 절씨구야. 목욕을 허량으로 상하의복 훨훨 벗어 지팽이로 눌러놓고
더듬 더듬 들어가 물에가 풍덩 들어서며 에이... 시원하고 장이 좋다. 물한 주먹을 더뿍 쥐어 양추질도 퀼퀄치고 또한 주먹을 더푹 취어 가삼도 훨훨 문지르며 에이...
시원하고 장이 좋다. 삼각산 올라선들 이어서 시원허며 동해유수를 다 마신들 이어서 시원하랴. 얼씨구 좋구나 지화자 좋네... 퉁벙 툼벙어 좋을씨고.....
■ 방아타령
중중모리
<아니리> 이렇게 목욕을 허고 그런저런 황성을 올라갈제 때는 마침 농방기라. 어느 촌가인지 부인네들이 모여 앉아 방아를 찧고 있다가, 심봉사를 보고 농을 청하는디, 아이고 저기가는 저 봉사도 황성 맹인잔치가는 봉사지매. 아 여보쇼 봉사님 아 요리와 방아좀 찧어주고 가쇼. 거 방아를 찧어주면 그냥 찧어조
아 방아를 찧어주면 술도 주고 밥도 주고 괴기도 주죠. 거 실없이 여러 가지 거 많이 준다. 심봉사가 점심밥 얻어먹을 량으로 부인네들과 어울려서 방아소리 매겨가며 방아를 한번 찧어 보는디.
<중중모리> 어유아 방아요, 어유아 방아묘, 떨크덩 떵 잘 찧는다. 어유아 방아요. 이방애가 뉘 방애, 강태공의 조작이로다. 어유아 방아요. 태고라 천황씨넌 이 목떡으로 왕허였으니 남긔아니 중헐씨고, 어유아 방아요, 유소씨 구목위소 이런 나무로 집지셨나. 어유아 방아요 어유아 방아요, 떨크덩 떵 잘찧는다 어유아 방아요.
옥빈홍안어 비녀을 런가. 가는 허러어 잠이 질렀구나 어유아 방아요. 머리 들어서 오르는 양은 창해 노룡이 성을 낸 듯, 머리 숙여 내린 양은 추문왕어 돈술런가.
어유아 방아요. 길고 가는 허리를 보니 초왕궁녀의 허리일러가. 어유아 방아요. 떨크덩 떵 잘 찧는다. 어유아 방아요. 오거대부 죽은후에 방아소리가 끊쳤더니 우리승상 즉위허사 국태민안 허옵신데 하물며 맹인 잔치넌 고금이 없는지라. 우리도 태평성대 방아타령을 허여보세, 어허유아 방아요. 떨크덩 떵 잘찧는다. 어유아방아요.
자진모리
<아니리> 아 여보쇼 봉사님. 아 우리가 방아를 이렇게 느리게 찧을 것이 아니라 좀 자주자주 찧어 봅시다. 그래 봅시다.
<휘중중모리> 어유아 방아요 어유아 방아요. 어유아 방아요. 만첩청산을 들어가, 길고 곧은 솔을 비어 이방아를 놓았는가, 어유아 방아요. 방아를 만들 모냥보니 사람을 비양튼가 두다리를 쩍 벌렸구나. 어유아 방아요, 한다리 올려놓고 한 다리 내려딛고 오리락 내리락 허는 양은 이상허고도 맹랑쿠나, 어유아 방아요. 어유아 방아요. 한 다리 오려놓고 한다리 내려딛고 오리락 내리락 허는양은 이상허고도 맹랑쿠나 어유아 방아요, 어유아 방아요. 고소하구나 깨방아, 찐득찐득 찰덕방아, 어유아 방아요. 어호 맵다 고추방아, 어유아 방아요. 어유아 방아요. 어유아 방아요. 점심참이 늦었구나. 어유아 방아요. 떨크덩 떵 떵 잘 찧는다. 어유아 방아요.
■ 적벽가
장승타령
<아니리> 그때여 조조가 한곳을 당도허니 적적산중 송림간에 소리없이 키큰장수 노목을 질시허고 채수염 점잖으니 엄연히 서있거늘 조조보고 대경질겁하여 여봐라 정욱라 아 나를 보고 우뚝 선 저 장수가 누구냐 정욱이 여짜오되 승상님 아 화룡도 이수표시한 장수이온데 그다지 놀라시나이까 조조 듣고 화를 내어 요망한 장승놈이 영웅 나를 속였구나. 그 장승놈 잡아들여 군법으로 시행하라!"
군사 소리치고 달려들어 장승 잡아 들일 적에 조조가 잠깐 조우더니 비몽사몽간에 목신이 현몽(現夢)을 허는디
< 중중머리 >
천지만물 삼겨날 제 각색 초목이 먼저 나 인황씨(人皇氏) 신농씨(神農氏) 구목위소(構木爲巢)를 허였고 헌원씨(軒轅氏) 작주거(作舟車) 이제불통(以濟不通)을 허였고 석상의 오동목(梧桐木)은 오현금 복판되어 대순슬상(大舜膝上)에 비껴누어 남풍가(南風歌) 지어내어 시르렁 둥덩 탈 제 봉황도 춤추고 산조(山鳥)도 날아드니 그 아니 태평이며 문왕지(文王之) 감당목(甘棠木)은 비파성(琵琶聲) 띄어 있고 사후영혼(死後靈魂) 관판목(棺板木)은 백골시체 안장(安葬)허고 신발실당(身發室堂) 허올 적에 율목(栗木)은 신주(神主)되어 사시절사(四時節祀) 기고일(忌故日)에 만반진수(滿盤珍羞) 설위(設位)허고 분향헌작(焚香獻爵) 독축(讀祝)허니 그 소중이 어떠허며 목물팔자(木物八字)가 다 좋으되 이 내 일신 곤궁(困窮)하야 하산작량(下山作樑)이 몇해런고 궁궐동냥(宮闕棟梁) 못될진댄 차라리 다 보리고 대광(大廣)이나 바랬더니마는 무지헌 어떤 놈이 가지 찢어 방천(防川)말과 동동이 끊어 내어 마판구시 작도판(斫刀版) 개밥통 뒷간 가래 소욕(所欲)대로 다 헌 후에 남은 것은 목수를 시켜 어느 험귀(險鬼) 얼굴인지 방울눈 다박수염 주먹코 주토(朱土)칠! 팔자없는 사모품대(紗帽品帶) 장승이라고 이름지어 행인거래 대도상에 엄연히 세워두니 입이 있으니 말을 허며 발이 있어 걸어갈까 유이불문(有耳不聞) 유목불견(有木不見) 불피풍우(不避風雨) 우뚝 서서 진퇴 중에 있는 나를 승상님은 모르시고 그대지 놀래시니 그리허고 대진(對陣)허면 기군찬역(欺君簒逆) 아닌 나를 무죄행형(無罪行刑)이 웬 일이요 분간방송(分揀放送) 허옵기를 천만 천만 바래내다
■ 단가
녹음방초
녹음방초 승화시어 해는 어이 더디 간고, 그달 그믐 다보내고 오월이라.
단오일언 천중지 가절이요, 일지지 창외허여 창창한 숲속의 백설이 잦었구야
때때마다 성현앞에 산량자치 나단말가, 광풍제월(光風霽月) 너른 천지,
연비어약(鳶飛魚躍) 허넌구나. 백구야, 날지마라, 너 잡을 내 안간다.
승상이 바렸음에 너를 ㅉ아 여기왔다. 강상의 터를 닦어 구목위소 허여두고
나물먹고 물마시고 팔을 베고 누웠으니 대장부 살림살이 이만허면 넉넉헌가.
일촌간장 ㅁ힌 설움 부모님 생각뿐이로구나, 옥창앵도(玉窓櫻桃) 붉었으니
원정부지 이별이야, 송백수야(松柏垂楊) 푸른가지 높드랗게 그네매고 녹의홍상(綠衣紅裳) 미인들은 오락가락 노니난디우리 벗님 어디가고 단오시절인줄 모르는구나. 그달 그믐 다보내고 유월이라. 유두일언 건곤은 유의하야 양신(良辰)이 생겼으라. 홍노유금(烘爐流金) 되얏으니 나도 미리 피서하야 어데로 가자느냐, 갈곳이 막연쿠나. 한곳을 점점 들어가니 조금마한 법당(法堂)안에 중들이 모여서서(간주)
제(薺)맞이를 허느라고 어떤 중은 꽝쇠들고 또 어떤 중언 바라들고 어떤 중은 목탁을 들고 조그마한 상좌하나 다래멍덩 큰 북채, 양손에 갈라쥐고 큰북은 두리둥둥 꽝쇠난 꽝꽝, 바로난 차르르르르르, 목탁 따그락, 뚝닥-탁자앞에 늙은 노승하나, 가사착복(袈裟着服) 흐어스러지게 매고 꾸북꾸북 예불을 허니 연산모종(煙山某鍾)이라고 허는데요. 저절로 찾어가서 재맞이 밥이나 많이 얻어 먹고 우리 고향을 어서 가세.
백발가
홍도안이 백발이요, 못면할 것은 죽음이라 천황지황 인황시며 신농시 허원시와 요순우탕 문무주공 공맹안증 덕행이며 만고영웅 진시황도 아방궁을 사랑삼고 여산추풍에 장사헐제 세상사 가소롭다. 창가소부야 불소빈하라, 동원들이 편시춘의 아니놀지는 못하리라. 공명을 하직허고 팔도강산을 유람헐제 여산폭포를 다지내고 한수로 내려가니 그 때는 호시절이라 방초는 푸르러 늘어지고 초목무성이 아름답다. 범녀를 찾으려고 백락천변 내려가니 장건너 승사로구나 수천장 흘린폭포 으시은하 낙구천이라 백만길 높은봉은 청천삭출이 금부용이라, 아니놀고 무었헐거나 거드렁거리고 지내보세.

  사용후기
위 상품을 사용해보셨다면 사용소감을 써 주세요!  

  상품문의 
위 상품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세요!  

  배송/교환/반품 

  관련상품
이 상품과 관련된 상품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10118 경기도 김포시 승가로 89, 102-301(풍무동, 장릉마을삼성쉐르빌)
전화: 031-984-5825. 010-3758-5845 / 팩스: 메일주소: topcd21@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114-04-50660 대표 양환정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234호
운영자: 탑예술기획 (topcd@dreamwiz.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양정환(환정)

Copyright © 2005 탑예술기획.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