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비밀번호찾기

 · 탑예술기획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 고음반/SP LP MC CD

   고객문의
   탑 이야기 방
   자료실
국악음반박물관
국립국악원
국악방송
한소리국악원
> 탑예술기획음반/TOPCD
  탑예술기획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 고음반/SP LP MC CD
 


 
[이전] 정경옥 가야금병창 I, II 2CD    [다음] 송화자 가야금 II

들어보기


한갑득류의 멋 양승경 거문고산조 전 바탕 공연실황 少知音
 ㆍ 아티스트: 양승경
 ㆍ 음반사 : 예술기획 탑
 ㆍ 음반번호: TOPCD-080
 ㆍ 발매일: Manufactured by HWAEUM. 2004.9. Seoul, Korea
 ㆍ 녹음: 2001.6.8. 국립국악원 예악당 (공연실황)
 ㆍ 디렉터: 양정환 (음제1442호)/ ⓟ&ⓒ: Yang Jeong-hwan, www.gugakcd.com
 ㆍ 비고: Cover Design / Musong
 ㆍ 판매가격 :
 ㆍ 수 량 :
바로 구매 장바구니에 담기 상품보관 추천메일


  상품설명사용후기 | 상품문의 | 배송/교환/반품 | 관련상품 
● 이 음반에 수록된 내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무단 복사·복제 사용하는 것은 법률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TOPCD-080
 
한갑득류의 멋 양승경 거문고산조 전 바탕 공연실황 少知音
Yang, Seung Kyeong's Keomungo - SOJIEUM
1. 진양조 Jinyangjo 32:18
2. 중모리 Jungmori 12:24
3. 엇모리 Eotmori 02:12
4. 중중모리 Jungjungmori 03:08
5. 자진모리 Jajinmori 17:50
* 장구 하주화 (서울예술대학교 교수)
● 음반을 내면서
거문고산조는 故백낙준으로부터 신쾌동과 박석기에게 전수되었고 박석기에게 전수된 가락은 다시 한갑득에게로 이어졌다. 한갑득 선생의 조부 한덕만씨와 부친 한성태씨는 각각 대금과 판소리를 전공하는 등 음악가 집안을 형성하였다. 음악의 신동이라고 불린 한갑득 선생께서는 약 20분 분량의 백낙준의 산조를 70분 정도의 변화무쌍하고도 방대한 양의 거문고산조로 발전시켰다. 선생의 산조는 단아하면서도 섬세하고 그러면서도 호방함을 잃지 않는 거문고산조의 진수라고 말할 수 있다. 한갑득류 거문고산조의 전바탕을 완만하게 연주하면 90분 정도로 시간이 늘어나지만 본 주자는 선생의 연주형태 그대로 전곡을 70분 정도에 완주하였다. 본 주자는 1970년 국악사 양성소 학생 시절부터 거문고산조를 접하였고 1979년 국립국악원에 재직하면서 본격적으로 거문고산조를 배우기 시작하여 긴 산조와 짧은 산조 여러 바탕을 탁마해왔다.
이번 CD의 발간은 2001년도 6월 거문고산조 독주회의 무대실황을 그대로 옮겨놓는데 그 의미를 가졌습니다. 음질이 양호하지 않지만 현장성의 귀중함을 인식해서 불초하나마 조심스럽게 CD를 출간하는 바입니다.
2004. 9. 양 승 경
● 축 사
양승경 금사의 거문고 독주회 이후 많은 거문고 전공자들과 양승경의 거문고를 사랑하는 이들의 끈질긴 요청으로 당시 연주 실황을 CD로 출간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는 바이다.
양승경 금사는 일찍이 국립국악원 부설 국악사양성소 제13기로 입소하여 6년간 거문고를 전공한 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와 단국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이론과 실기를 연구하였고 국립국악원에 봉직하면서 거문고 수석주자와 지도위원, 그리고 대학강단에서 후계자 육성에 진력하여 오고 있다. 또한 지난날 많은 금사들의 금도를 두루 섭렵하면서 오늘에 이르러 정악은 물론 산조와 창작국악에 이르기까지 두루 능통한 그야말로 문무를 겸비한 선금중의 선금임을 우리는 익히 알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그의 장기를 든다면 한갑득류의 거문고 산조를 들 수있다. 양승경 금사는 일찍이 중요무형문화재 16호인 한갑득류 거문고 산조를 고 한갑득옹에게서 사사하여 일가를 이루었고 국내의 많은 연주회에서 거문고 산조 독주로 그 기량을 크게 떨치었다. 전통적인 수법과 주법으로 이어지는 그의 거문고 산조는 끊어지듯 하다가 다시 이어지고 폭풍이 몰아치듯 하다가도 다시 잠든 물결 같이 고요속으로 잠기는 변화무쌍한 가락으로 이어져 듣는 이로 하여금 황홀경과 무아의 경지에 이르게 하고 있다.
양승경 금사의 거문고를 듣고 있으면 청출어람이라는 말을 다시금 생각케 하는데 이는 고 한갑득옹의 문생 중 거문고 산조 이수 제1을 차지하고 있음이 이를 증명하고도 남음이 있다. 거문고 산조의 주자가 많다고는 하나 양승경 금사와 같이 정악과 산조 그리고 이론과 실기, 나아가 대학교육에 이르기까지 두루 갖춘 진정한 거문고 연주자가 과연 얼마나 되는가를 생각케한다.
지난날 독주회에서 많은 관객들이 무아지경에 빠져들게한 양승경 금사의 한갑득류 거문고 산조가 거문고 전공자는 물론 국악 애호가들에게도 다시 들려지는 기회를 갖게 했다는 점에 큰 의의를 두며 거듭 한갑득류 거문고 산조 CD의 발간을 축하하는 바이다.
2004. 9.
구 윤 국 (경북대학교 예술대학 교수)
● 한갑득류 거문고산조
한갑득류 거문고산조는 장대한 맥으로 구성된 긴 산조와 몇 개의 짧은 산조로 이루어졌다. 긴 산조는 진양 53장단과 중모리 90장단, 엇모리 39장단, 중중모리 42장단, 자진모리 418장단으로 구성되어 있다.
백낙준으로부터 시작된 거문고산조는 제자 박석기를 통해 한갑득에게 전수되었고 본래 진양, 중모리, 자진모리로 구성되어 있던 것을 선생께서 엇모리와 중중모리를 창작해 넣음으로써 한갑득류 거문고산조의 완성을 이룩하였다. 진양은 담백하면서도 웅혼한 우조와 우조평조로 시작하여 계면조, 변우조, 변계면, 계면을 거쳐 중모리로 넘어가게 된다. 중모리 는 계면으로 시작하여 79장단째 우조와 변우조로 이어지고 다시 계면조로 끝을 맺으며 엇모리로 넘어간다. 엇모리 역시 계면으로 시작하여 17장단째 변우조를 거쳐 계면조로 끝을 맺으며 중중모리로 넘어간다. 중중모리는 42장단 전체가 창창하면서도 감미로운 계면조로 이루어지며 자진모리로 이어진다. 자진모리 418장단은 계면조로 시작하여 변우조를 거쳐 계면조, 다시 우조평조, 계면조, 우조평조로 이어져 계면조로 끝을 맺게 된다. 긴 산조 전반에 걸쳐 표출되는 자출성은 한갑득류 거문고산조만이 지닌 독자적인 수법으로써 그 성음은 한갑득류 거문고산조의 감미로움을 더해준다.
● 故 一靑 韓甲得 名人 略歷
1919.12.2 광주광역시에서 출생
1927. 안기옥 문하에서 가야금산조 및 정악 수업
1930. 광주사립보통학교 수료
1931. 박석기 문하에서 거문고산조 및 정악 수업
1932. 일본 초청공연으로 가야금산조 연주
1938. 조선성악연구회원
1940. 조선창극단 기악부원
1941. 이화중선창극단 도일시 참가
1943. 판소리 흥부가 현금반주(창 :김연수, O.K레코드사)
1954. 대한국악원 국악부원
부인 박보화(진심)여사와 혼인
1958. 현금독주회(원각사)
제1회 국악경연대회(방송국장상 수상)
1961. 한국국악협회 기악분과위원
1963. 김경수 창극단 도일시 참가
1964. 삼성여성국악동호회 기악부장
1969. 국립국악원 부설 국악사양성소 거문고 강사
1972. 국립국악원 연주원
1978.2.23 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보유자 지정
1987.9.30 고대 부속 우석병원에서 타계

● CONGRATULATION FOR RELEASING CDS
With great pleasure, I welcome the release of Mr. Yang, SeungKyeong Keomungo recording in CD, live from his 2001 solo concert, in response to the persistent demand by the students of Keomungo and by those who appreciate his music.
Mr.Yang first studied Keomungo at the Training School for Traditional (KukAkSa YangSeongSo) attached to the National Center for Korean Traditional Performing Arts, which he entered in 1967. After successfully completing its 6-year program, he then went to study at the College of Music,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then at the Graduate School of Education, Danguk University. There he not only immersed himself in professional training in Keomungo but also pursued studies in traditional Keomungo musicology.
Currently, Mr.Yang plays at the Center Orchestra, having served as the First Keomungo and one of directors (JiDo WiWon) while also teaching at various colleges. He also carried out extensive researches on the interpretations and techniques of the past Keomungo masters. With his professional and academic accomplishments combined, he is known as one of the most accomplished Keomungo players of our times, versatile in a wide range of genres, from JeongAk to SanJo to contemporary Keomungo pieces.
Above all, his strength lies in SanJo, particularly of Han, KapDeuk school. Having studied SanJo (Intengible Cultural Property No 16) under Han, KapDeuk, the master himself, Mr.Yang, SeungKyeong now stands as a master on his own, winning accolades through numerous public performances in Korea. His interpretation, faithful to the tradition, brings out the ever-changing dynamics characteristic of SanJo. At times the melody flickers tenuously but, the moment it appears to expire, it flares again. Or a movement may rage like a hurricane in the sea but the very next may slip into the tranquility of calm waves after such tempest. The audience, in entrance, would surely feel him or herself rising above the mundane.
As I listen to Mr.Yang performance, the expression that comes to my mind is lue dye is bluer than the indigo it is made from. It alludes to the student surpassing the teacher. My feeling is more than supported by the fact that Mr.Yang was the first among all of Master Han pupils to be recognized an ISUJA, one having mastered the art. Of all the numerous Keomungo players, I wonder how many are as thoroughly versed in both JeongAk and Sanjo, and both in theory and practice, backed by academic achievements as Mr.Yang.
His Sanjo at the 2001 concert captivated the audience. I consider it meaningful, therefore, that not only the students of Keomungo but also those interested in Kug-Ak should have an opportunity to relive it again through this CD for which I once again wishes to extend my congratulations.
Ku, Yun-Kuk
Professor, College of Music and Visual Arts, Kyungpook University
● A BRIEF NOTE OF THE PROGRAMME
- Keomungo SanJo of Han, GapDeuk School -
For Keomungo SanJo of Han, GapDeuk School, there are two SanJo versions, magnificently structured Gi:n SanJo, (긴 산조, literally Long Sanjo) and short abridged JarBeun SanJo (짧은 산조, literally Short Sanjo).
Ki:n Sanjo consists of 53 JangDan, or phrases, in JinYang (진양) movement, 90 JangDan in JungMori(중모리), 39 JangDan in EotMori (엇모리), 42 JangDan in JungJungMori (중중모리) and 418 JangDan in JaJinMori (자진모리).
Keomungo Sanjo was first created by Baek, NakJun. Park, SeokKi, one of his pupils, handed down the art to Han, GapDeuk. While SanJo originally consisted only of JinYang, JungMori, and JaJinMori, Master Han later added EotMori and JungJungMori to complete his SanJo.
JinYang begins, unadorned but magnificent, with U-Jo (Mode or Key) and U-Jo/Pyong-Jo. The music moves on through modal and key changes, from GyeMyeon-Jo, Byeon (Modulated)-U-Jo, Byeon-GyeMyeon-Jo, and back to GyeMyeon-Jo before moving onto JungMori movement.
JungMori Movement begins in GyeMyeon-Jo, modulates at 79th Jangdan to U-Jo and Byeon-U-Jo and returns to GyeMyeon-Jo, keeping to it to the end. Eot-Mori then follows. It again starts in GyeMyeon-Jo but changes to Byeon-U-Jo at 17th Jangdan, returnning to GyeMyeon-Jo towards the end.
For JungJungMori following, the entire movement for all of its 42 JangDan unfolds on GyeMyeon-Jo, enchanting and at the same time with full of strength. The Last movement in JaJinMori starts in GyeMeon-Jo and changes to U-Jo/Pyeong-Jo and then back to GyeMyeon-Jo. U-Jo/Pyeong-Jo and GyeMyeon-Jo then alternate twice before the music comes to an end.
JaChul (자출) technique, whose creative usage sets apart Han, GapDeuk School from other schools, appears throughout Ki:n SanJo, rendering the music all the sweeter. JaChul means literally ?aking sounds from (string) Itself whereby the performer does not use SulDae, a plectrum, but with a left-hand finger, either the thumb or the forefinger, plucks or gently hits a string.
● Life of Master Han, GapDeuk
1919 : Born on December 02 in KwangJu
1927 : Studied Kayageum, SanJo and JeongAk, under An, GiOk
1930 : Graduated from GwangJu City Normal School
1931 : Studied Keomungo, SanJo and JeongAk, under Park, SeokKi
1932 : Travelled to Japan on an invited tour, playing KaYaGeum SanJo
1938 : Member of JeoSeon SeongAk YeonGuWon (Korea Vocal Music Institute)
1940 : Instrumental Ensemble Member, JeoSeon ChangGuk Dan (Korea Korean Opera Company)
1941 : Travelled to Japan as member of Yi,HwaJungSeon ChangGuk Dan (Yi, HwaChungSeon Korean Opera Company)
1943 : Keomungo Accompaniment to HeungBu-Ga, PanSori ( Song by Kim, YeonSu. OK Record )
1954 : Member of DaeHan KugGakWon. Wed to Ms Park, BoHwa (JinShim)
1958 : Solo Keomungo Concert, WonGak-Sa. Broadcast President Award, 1st KuGak Competition.
1961 : Member, Sub-committee for Instrumentalists, KuGak Association
1963 : Travelled to Japan as instrumentalist for Kim, GyeonSu ChangGuk Dan (Kim, GyeongSu Korean Opera Company)
1964 : Head of Instrumentalists, SamSeong Women KuGak Club
1969 : Lecturer of Keomungo, Korea Musical Academy under KuGakWon (NCKTPA)
1972 : Instrumentalist, KuGakWon (NCKTPA)
1978 : Designated as Master Artist in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16, Keomungo SanJo, by the Korean Government on 23 February
1987 : Passed away at Korea University Hospital, on 30 September

● CDリリ-スに寄せる辭
2001年に開かれた楊承敬琴師の‘こむんご’(玄琴)獨奏會以來?數多くの‘こむんご’の專門家?學生および彼の‘こむんご’を愛する人 の粘り强い願いから?このたび演奏會の實況錄音がCDとしてリリ-スされることとなり誠に喜ばしく思う次第です?
楊承敬琴師は國立國樂院付設國樂師養成所十三期生として入所?6年間‘こむんご’を學び?以後ソウル大學音樂大學國樂科および檀國大學敎育大學院において理論と實技を硏鑽しました?現在國立國樂院正樂團に奉職し?これまで‘こむんご’首席奏者?指導委員を經?またその間各大學において後進の育成にも盡力してきました?そしてかつての名‘こむんご’奏者の琴道を究めるなど?今日にいたっては正樂は勿論散調?現代曲まで遍く能道した?それこそ文武兼備の善琴中の善琴として廣く知られています?
しかし何よりも彼の秀でるものといえば韓甲得流散調といえるでしょう?楊承敬琴師は早くから重要無形文化財第16號である韓甲得流散調を故韓甲得翁に師事し?自身一境地に達したといえ?國內の數多くの演奏會での‘こむんご’ 散調演奏によりその技倆を廣く知らしめてきました?傳統的手?奏法により奏でられる彼のこむんご散調は?途絶えそうになりながらまた續き?そして嵐が押し寄せるようになると思うと寢入る波の靜寂に浸るなど變化無雙の調べであり?觀客を恍惚?無我の境地に至らしめるといえます?
楊承敬琴師の‘こむんご’を聞けば「靑は藍より出でて藍よりも靑し」という表現が今一度思い浮かびますが?韓翁門下では?履修が認められた最初の門下生であることがこれを證明してあまりあるでしょう?‘こむんご’の奏者が多いとはいえ?楊承敬琴師のように?正樂と散調?實技と理論?また大學での敎育まで?すべてを備えたまことの‘こむんご’演奏者が果たして何人いるでしょうか?
かつての獨奏會で數多い觀客を魅了した楊承敬琴師の韓甲得流散調を?‘こむんご’の專門家は勿論?國樂の愛好家諸氏がまたあらためて鑑賞できる機會ができたことに意義を見出しつつ?この度のCD出盤を祝う次第です?
慶北大學校藝術大學敎授
具 潤 國
● 양 승 경
1954년 3월 3일 서울생
학력
·1967년3월~1973년2월 국립국악중·고등학교 졸
·1985년3월~1989년2월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졸
·1993년3월~1995년8월 단국대학교 교육대학원 음악교육학과 졸
경력
·1979년~2002년 국립국악원 연주 단원
·1980~1986년2월 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 산조 이수함
·1989년3월~1993년2월 영남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강사
·1992년3월~1998년 경북대학교 예술대학 국악과 강사
·1995년3월~2000년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강사
·1997년~1998년 국립국악원 거문고 수석 역임
·2001년4월21일 양승경 거문고 독주회(국립민속박물관 극장)
·한갑득류 거문고 첫 번째 산조 완주(70여분)
·2001년6월8일 양승경 거문고 독주회(국립국악원 예악당)
·구당 김상기제 거문고정악 수연장지곡 초연(6분30초)
·거문고정악 영산회상중 상령산
·한갑득류 거문고산조 두 번째 완주(70여분)
·2004년~현재 국립국악원 지도위원
연구실적 목록
1. 현행 거문고 정악보에 나타난 수법연구: 석사학위 논문, 단국대학교, 1995년8월
2. 한갑득류 거문고 짧은산조 모음집 발행: 양승경 편저, 은하출판사, 1995년5월
3. 현금 여창가곡 반주보 발행: 구윤국, 양승경 공저, 도서출판 수서원, 1995년12월

  사용후기
위 상품을 사용해보셨다면 사용소감을 써 주세요!  

  상품문의 
위 상품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세요!  

  배송/교환/반품 

  관련상품
이 상품과 관련된 상품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10118 경기도 김포시 승가로 89, 102-301(풍무동, 장릉마을삼성쉐르빌)
전화: 031-984-5825. 010-3758-5845 / 팩스: 메일주소: topcd21@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114-04-50660 대표 양환정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234호
운영자: 탑예술기획 (topcd@dreamwiz.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양정환(환정)

Copyright © 2005 탑예술기획.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