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비밀번호찾기

 · 탑예술기획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 고음반/SP LP MC CD

   고객문의
   탑 이야기 방
   자료실
국악음반박물관
국립국악원
국악방송
한소리국악원
> 탑예술기획음반/TOPCD
  탑예술기획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 고음반/SP LP MC CD
 


 
[이전] 정가선집 가곡 남녀 배반 제창 제1,2,3집    [다음] 박인규(본명 朴善雄) 남창가곡집

들어보기


고 연 정 - 제1회 가야금독주회 실황
 ㆍ 아티스트: 고연정
 ㆍ 음반사 : 예술기획 탑
 ㆍ 음반번호: TOPCD-052
 ㆍ 발매일: Manufactured by JIGU. 2002.3. Seoul, Korea
 ㆍ 녹음: 2001.12.5. 국립국악원 우면당 공연실황
 ㆍ 디렉터: 양정환 (음제1442호) Yang Jeong-hwan
 ㆍ 비고: Cover Design / Musong
 ㆍ 판매가격 :
 ㆍ 수 량 :
바로 구매 장바구니에 담기 상품보관 추천메일


  상품설명사용후기 | 상품문의 | 배송/교환/반품 | 관련상품 
TOPCD-052
 
고 연 정 제1회 가야금독주회 실황
THE FIRST GAYAGEUM SOLO PERFORMANCE by KO YEON-JEONG
● [1] 25현금을 위한 ‘뱃노래 변주곡’ - 작곡 : 황의종 12:26 "Variations for Baetnore" for the 25-string gayageum - composed by Whang Eui-jong
● [2] 25현금을 위한 ‘불꽃으로부터의 명상’(위촉작품) - 작곡 : 이해식 12:31 "Meditation on Bulggot (the flame)" for the 25-string gayageum (commissionedpiece of music) - composed by Yi Hae-sik
● 강태홍류 가야금 산조 - 장고 : 김청만 The Kang Tae-hong Ryu Gayageum Sanjo - janggo by Kim Cheong-man
[3] 다스름 daseureum 00:50
[4] 진양조 jinyangjo 07:54 [5] 중모리 jungmori 06:09
[6] 중중모리 jungjungmori 02:11
[7] 자진모리 jajinmori 08:24
[8] 휘모리 wheemori 02:11
[9] 세산조시 sesanjosi 01:24
[10] 중모리 jungmori 01:13
■ 해 설
25현금을 위한 ‘뱃노래 변주곡’ - 작곡 : 황의종
뱃노래는 굿거리 장단의 흥겨운 민요이다. 이 뱃노래를 플루트와 25현 개량 가야금의 2중주로 변주해 보았다. 제1악장은 파도의 물결을 연상시키는 도입부로 시작하여 굿거리 장단으로 이어진다. 굿거리 장단에서 플루트와 가야금이 대화를 나누며 분위기를 고조시킨 후 자진모리 장단으로 연결되고 마지막은 빠른 4박자로 경쾌하게 끝난다. 제2악장은 느린 중모리 장단의 가야금 솔로로 시작하여 단모리 장단으로 변화를 준 뒤 굿거리 장단으로 이어진다. 25현 가야금의 넓은 음역을 폭넓게 사용하였으며 왼손과 오른손을 이용한 다양한 형태의 분산화음과 7개의 음까지 중첩시키는 화음을 사용하여 새로운 느낌이 들도록 하였다. 그리고 가야금의 특징인 농현과 퇴성, 전성등을 적절히 구사하여 전체적으로 전통과 새로움이 조화를 이루도록 하였다.
오늘 연주는 가야금 솔로만으로 구성하여 연주된다.
25현금을 위한 ‘불꽃으로부터의 명상’(위촉작품) - 작곡 : 이해식
우리들의 불꽃에 대한 감탄은 태어나면서부터 시작된다. 불꽃은 보는 기쁨을 강조하는 원인이 되고 여기에 익숙해지는 것은 피안을 명백히 한다.
불꽃은 인간에게 있어서만 하나의 세계가 될 수 있다. 그러므로 불꽃의 몽상가가 불꽃을 향해 중얼거리는 것은 자신에 대해서 말하는 것이고 그때에 그는 시인인 것이다.
불꽃은 질량을 가지지 않은 존재이면서 더욱 강한 존재이다. 철학자는 그의 촛불을 앞에 놓고 자기가 잘력하는 세계의 증인이라고 상상할 수도 있다. 불꽃은 그에게 있어서는 하나의 생성을 향해 긴장되어 있는 세계인 것이다. 몽상가는 거기에서 그 자신의 존재와 그 자신의 생성을 보는 것이다. 불꽃 속에서 공간은 움직이며, 시간은 술렁거린다. 빛이 떨면 모든 것이 떤다. 불의 생성은 모든 생성 중에서 가장 극적이며 가장 생생한 것이 아닌가! 불을 통해서 상상되는 세계의 걸음은 빠르다. 그리하여 철학자가 촛불 앞에서 세계에 대해 몽상할 때는 일체를 꿈꿀 수 있는 것이다.
[Gaston Bachelard(閔彗植 譯), (불의 精神分析)외(서울:三省出版社 世界思想全集 16, 1985), pp.121~182)
G.바실라르(1884~1962)는 한자루의 촛불로부터 일생의 몽상을 얻은 프랑스의 과학자이며 시인이요 철학자이다. 위의 인용은 그의 촛불의 미학인(초의 불꽃) 중에 있는 구절들이다. 어떻게 인간이 한 자루의 촛불을 놓고 그토록 깊은 생각을 토해낼 수 있단 말인가. 인간은 말하는 불꽃이어서 그런가. 나의 작품[25현금을 위한 불꽃으로부터의 명상]의 사유적(思惟的)근원은 바실라르의 불꽃에 관한 몽상이지만 아무래도 나의,<명상>이 너무나 초라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럼에도 촛불을 밝혀놓고 탈고한 이 작품에서의 <명상>은 밀교처럼 올리는 경건한 제사이며 그 제사 가운데에 들어나는 은밀한 춤이며, 감추어진 생성의 에너지이며, 이 에너지는 왼손에서 형상적으로 작렬한다. 제사에서 불이 중요한 이유는 그것이 직립하여 신(하늘)과의 중매자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돌이켜 보면 누구나 어렸을 적에 한번쯤은 즐겼음직한 불장난(불놀이)이 실은 신을 부르고 즐겁게 하는 창조의 시작이었음을 생각치 못했을 것이다. 이렇게 보면 [25현금을 위한 불꽃으로부터의 명상]은 내 어렸을 적 불장난의 무의식이 심화된 작품이라 하겠다. 불꽃은 내 작품이 솟는 샘이면서 또 내 제사하는 마음을 전파하는 중매자이기도 하다.(이해식).
■ 강태홍류 가야금 산조 - 장고 : 김청만
강태홍류 가야금 산조는 자연의 소리 즉 지우산에 떨어지는 소나기소리, 개구리의 울음소리, 말발굽소리, 그리고 초상집에서 나오는 울음소리 등을 가야금에 얹어 표현하며 다른 유파에서 찾을 수 없는 독특한 가락을 가지고 있다. 이 산조의 특징은 거의 줄을 막아서 내며, 농현이 대체적으로 격렬하지 않아 담담하면서 남성적인것과 대조적으로 장단은 붙임새가 다양하다. 엇붙임이나 장단 끝을 걸고 다음으로 넘어가기, 첫박을 먹고 들어가기, 복잡한 짜임새 등은 그야말로 독보적이어서 다른 산조에 비할바가 아니다.
그리고 다른 유파에서는 대개 단모리(세산조시)나 엇모리 등으로 마치는데 반해 이 산조는 세산조시 뒤에 중모리 2장단으로 마친다. 또한 강태홍류 가야금 산조의 조는 계면조, 우조, 평조, 강산제, 경조로 구성되어 있다.
■ A brief note of the programme
1 "Variations for Baetnore" for the 25-string gayageum - composed by Whang Eui-jong
Baetnore is a well-known folk song with an exciting mood which is consisted of a gutgeory jangdan (rhythmic cycle consisting of triple metre). I have originally arranged this song with a variation form for duet, a 25-string gayageum (so-called "gaeryang akgi (개량악기, lit. an 'improved instrument') which is added thirteen strings to the original 12-string Korean plucked zither) and a western flute. But this performance is presented by only the part of gayageum solo. The first movement starts with an introduction that is associated with the roar of the waves and then follows a gutgeory jangdan. In the gutgeory jangdan the flute and gayageum have a conversation with each other. After enhancing the mood to the climax, it proceeds to the jajinmori jangdan (relatively fast rhythmic pattern). This movement ends with a fast four-beat with gaiety.
The second movement constitutes three different rhythmic cycles starting with a slow jungmori jangdan and then shifts to a danmori jangdan and then gutgeory one. This movement is employed by a wide range of register of the 25-string gayageum: including a variety of types of broken chords out of the both hands' technique and production of the multiple-chords by overlapping up to the seven notes, thus creating a new atmospheric mood. This movement also achieves a harmony between tradition and innovation throughout this section, facilitating adequately "nonghyeon (농현弄絃, a variety of hand movements and vibrations)“, "tyoiseong (퇴성退聲, bending movements and sound)" and "jeonseong (전성轉聲)” which are the characteristic features of rendering the gayageum technique.
2 "Meditation on Bulggot (the flame)" for the 25-string gayageum (commissioned piece of music) - composed by Yi Hae-sik
Admiration for a flame may have started ever since our's existence. The flame becomes a cause that emphasises pleasure at which look, and to be accustomed to this leads us to elucidate the other world. The flame can be a total world only existed in a human being. Thus a daydreamer who murmurs towards the flame is to speak to her/himself, and at that moment s/he becomes a poet. The flame is a being which has no quantity of matter, and at the same time this makes it much stronger being. A philosopher can imagine that s/he is a witness of the Universe which is exploding her/himself in front of the candlelight. The flames are the world that is in tension towards a becoming for her/himself. The visionary is to see the becoming of her/himself and her/his being in it. A space is travelling in the flame and a time is perturbed in it. When a light shivers, everything is shaking. Becoming of the fire is the most dramatic and liveliest one of all the Becoming! Pace of the world that imagines through the fire is fast. Therefore, it is to dream the totality of the world, when the philosophers dream about the world in front of the candlelight. (Psychoanalysis of the Fire. Gaston Bachelard (ed.), Min Hwi-sik (trans), in Anthology of the Thought of the World, vol. 16 (1985). Seoul: Samsung Publication. pp. 121-182)
Gaston Bachelard (1884-1962) is a French scientist, poet and philosopher who acquires a vision of life from a piece of candle. The statements above are quoted from "The flame of a candlelight" of flames on his aesthetics. It is amazing to notice that how a man can disclose such a profound thought in his mind from a piece of candlelight. Does this mean that a human being is almost a 'talking flame'? I must admit that, although his thinking ground has influenced on my composition - "Meditation on Bulggot (the flame)" for the 25-string gayageum. my meditation is so poor compared with the Bacherlard's vision of the flames.
Nevertheless the meditation of my work that has derived from the light of the candle is a pious rite like Esoteric Buddhism/a secret religion, a secret dance of the release in these rites, energy of hidden becoming, and the energy that flames in an appearance out of the left hand. The reason that the fire being important in a rite is that it erects and plays a role of the intermediary between gods (Heaven).
On reflection everyone seemed to have enjoyed playing the fireworks at one time when they were young. But one must hardly have thought the idea that the fireworks were the genesis of the creation which makes gods to invoke and please indeed. In this respect, this piece is the intensified work unconsciously about playing the fireworks while I was young. The flame is a gushing spring out of my work and also is the intermediary of transmitting the heart of worshiping.
By Yi Hae-sik
3 The Kang Tae-hong Ryu Gayageum Sanjo - janggo by Kim Cheong-man
Kang Tae-hong Ryu Gayageum Sanjo has unique melodies which are not found in other ryupa ("styles" or "versions") of Gayageum Sanjo. For example, it expresses the sounds of nature in detail including showering on Jiwoo Mountains, crying of frogs, the beats of horse hoofs, and wailing sounds of a family in mourning. There are also a number of differences in this Sanjo compared with other styles of Sanjo. It produces tones by blocking the strings. Its nonghyeon is largely executed with gentle movements rather than with fierce or intense hand movements, and this is in contrast to the masculine fashions represented in other styles of Sanjo performance. In particular, jangdan greatly varies in its "buchimsae (붙임새, lit. the method of attaching the notes or rhythms)" in some manners: that is, passing the following phrase by holding the end beat of the jangdan or "utbuchim (엇붙임, the way in which syncopated rhythms are put, or attaching notes or rhythms in an unusual place)"; entering by biting the first beat; a complicated texture, and so on.
The Kang Tae-hong Ryu Gayageum Sanjo is unrivalled in terms of its formation compared with other Sanjo styles. It ends with two jangdan of jungmori followed by sesanjosi, while generally an utmori jangdan in other styles of Sanjo tends to finish with such jangdan as danmori (sesanjosi) or utmori. This Sanjo has a variety of modes consisting of gyemyeonjo, wujo, pyeongjo, gangsanje and gyeongjo.Profile of Ko Yeon-jeong
Born in Masan, Gyeongsang-namdo, in 1970, she learned the gayageum in her early age. She graduated at Gyeongnam Masan Jeil Women's Senior School in 1988, and studied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the gayageum at Arts College of Busan University (1988-1992). Then she took the Master degree in Musicology at the same University in 1997. Through her studies of music, she has won a number of prizes in a various competitions including the Golden Prize in a part of student for Gyeongju Shilla Munhwaje; The Grand Prix for All-Minsok Performance Competition; the Golden Prize of All-Korean Traditional Music Competition. She has played the gayageum with Busan Municipal Gugak Orchestra.
She was a member of Busan Municipal Gugak Orcherstra and is currently a member of Jeonagk Performing Ensemble of Gunglip Gugakwon (국립 국악원, The National Centre for Korean Traditional Performing Arts). She holds the title of diploma for Muhyeongmunhwajae (Intangible Cultural Asset) No. 8 Kang Tae-hong Ryu Gayageum Sanjo in Busan municipal.
She was taught the gayageum by a number of teachers such as Shin Myeong-suk, Paek Hye-suk, Kim Jeong-ja, Choi Chung-ung and Kim Gye-ok.
■ Profile of Kim Cheong-man
He specialised in the janggu (Korean hourglass drum and an essential rhythmic instrument). He is a candidate of the "barrel drum style" for Pansori (판소리, epic story performed by one singer with the accompaniment of a drum) as Jungyomuhyeongmunhwajae (중요무형문화재 The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Asset) No. 5. He is the Art Director of Folk Music Performance at Gunglip Gugakwon.
■ 고 연 정(高延定)
경상남도 마산 제일여자고등학교 졸업(1988)
부산대학교 예술대학 국악학과 졸업(1992)
부산대학교 일반대학교 음악학과 졸업(1997)
경주 신라문화제 학생부 금상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협연
전국민속경연대회 일반부 대상
전국국악경연대회 현악부 금상
前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단원
現 국립국악원 정악연주단 단원
부산시 무형문화재 제8호 강태홍류 가야금산조 이수자
사사 : 신명숙, 백혜숙, 김정자, 최충웅, 김계옥
장고 : 김 청 만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고법보유자후보
국립국악원 민속연주단 예술감독

  사용후기
위 상품을 사용해보셨다면 사용소감을 써 주세요!  

  상품문의 
위 상품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세요!  

  배송/교환/반품 

  관련상품
이 상품과 관련된 상품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10118 경기도 김포시 승가로 89, 102-301(풍무동, 장릉마을삼성쉐르빌)
전화: 031-984-5825. 010-3758-5845 / 팩스: 메일주소: topcd21@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114-04-50660 대표 양환정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234호
운영자: 탑예술기획 (topcd@dreamwiz.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양정환(환정)

Copyright © 2005 탑예술기획.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