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비밀번호찾기

 · 탑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고객문의
   탑 이야기 방
   자료실
국악음반박물관
국립국악원
국악방송
한소리국악원
> 탑음반/TOPCD
  탑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이전] 성애순 정악가야금 독주집 - 비매품    [다음] 백경 김무규선생 단소독주집/비매품

들어보기


박지용 아쟁산조
 ㆍ 아티스트: 박지용
 ㆍ 음반사 : 예술기획탑
 ㆍ 음반번호: TOPCD-154
 ㆍ 발매일: Manufactured by HWAEUM. 2013.5. Seoul, Korea www.gugakcd.com
 ㆍ 녹음: 2013.3.4. 훈스튜디오
 ㆍ 디렉터: 양정환 TOP ARTS (음제1442호) / P&C Yang Jeong-hwan, www.gugakcd.com
 ㆍ 비고: Jacket Design / MUSONG
 ㆍ 판매가격 :
 ㆍ 수 량 :
바로 구매 장바구니에 담기 상품보관 추천메일


  상품설명사용후기 | 상품문의 | 배송/교환/반품 | 관련상품 
이 음반에 수록된 내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무단 복사 · 복제 사용하는 것은 법률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TOPCD-154
 
박지용 아쟁산조 - 박종선류 -
THE AJAENG SANJO PERFORMED BY PARK JIYONG
The Park Jongseon Ryu (= school)
 
■ 긴산조 Gin-sanjo (Long Sanjo) 27:33
01 진양조 Jinyangjo 12:36
02 중모리 Jungmori 06:16
03 중중모리 Jungjungmori 03:25
04 자진모리 Jajinmori 05:13
 
■ 짧은산조 Jjalbeun-sanjo (Short Sanjo)  10:03
05 진양조 Jinyangjo 03:05
06 중모리 Jungmori 02:08
07 중중모리 Jungjungmori 01:18
08 자진모리 Jajinmori 03:29
장고 : 조용복  janggu: Jo Yongbok

박종선류 아쟁산조

산조아쟁은 현악기로 합주에 쓰이는 전통적인 아쟁보다 그 길이가 짧고 몸통 윗판에 공명을 위한 나무판을 덧대었으며, 처음에는 개나리 나무로 만든 활을 사용하였으나 근래에는 말총활을 사용하여 연주한다. 음량이 크고 지속적인 음을 내며 감성적이고 표현력이 강하여 산조는 물론 창극 반주, 무용 음악 연주에도 널리 사용된다.
즉흥성이 요구되는 시나위, 창극 반주에서 한층 정제된 틀의 아쟁산조 짜임을 갖춘 시기는 대략 1950년 전후이며, 이에 공헌한 사람은 한일섭(1927~1973)이다.
한일섭이 아쟁산조의 틀을 짜서 박종선에게 전한 가락은 현재 ‘박종선류 아쟁산조’로 전하는데, 박종선은 한일섭의 10여분 정도 길이의 산조에 자신의 가락을 보태어 현재의 30분 내외 박종선류 아쟁산조를 완성했다, 음계 변화나 청의 변화가 다양하지 않으나 진양조에서 우조 길로 짜인 가락, 진지하게 풀어가는 힘 등이 특징이다. 
 아쟁은 독특한 음색 때문에 사극과 같은 드라마나 영화의 배경음악으로 자주 쓰인다. 둔탁한 듯 하면서 가냘프고, 저음인 듯 하면서 찢어질 듯한 고음은 마치 비가 오는 날, 아주 슬픈 장례식을 보는 듯 가슴을 후빈다. 쓸쓸한 가을 녘에 들으면 첫사랑의 기억에 눈물이 나고, 으슥한 밤에 대청에서 듣노라면 마치 혼령의 절규처럼 들린다.
대다수 산조인들의 삶에는 한(恨)의 정서가 짙게 배어있고, 슬픔이 가득한 연주를 한다지만, 박종선류 아쟁 산조는 슬픈 음색과 더불어 보다 짙은 삶의 여정을 보여준다. 다른 산조 보다 처음 배울 때는 쉬운 듯 하지만, 하면할수록 깊은 내면을 표출하며,  단순해 보이는 가락이지만 그 속에 담겨있는 성음에 마음을 담아서 표현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박종선류 아쟁산조는 진양조·중모리·중중모리·자진모리로 구성되어 있는데, 흔히 ‘소리제 산조(판소리의 영향을 더 많이 받은 산조)’로 불려진다. 모든 산조가 판소리에서 기인하였겠지만 박종선류 아쟁산조에는 판소리적인 성음 표현이 특히 많이 담겨져 있다.
 
 
박지용/아쟁
1972년 나주 출생
<학력>
전남대학교 국악과 졸업
조선대학교 교육대학원 음악교육과 졸업
수상경력
1998 제1회 춘향국악대전 기악부분대상(문화체육부장관상)
<연주경력>
1993 여연음악회 독주
1993 대학생 신인음악회 산조독주
1993 박종선 제자발표회 공연
1996 제1회 박지용 아쟁발표회(우진문화공간 초청)
1999 제2회 박지용 아쟁발표회(님도예술회관)
2003 정도300주년기념 러시아 샹트페테르부르크 공연
2003 제2회 박종선 제자발표회
2003 제3회 박지용 아쟁발표회(우진문화공간초청)
2003 제2회 전주 세계소리축제 “온고을 풍류마당” 젊은 산조명인 산조독주
2004 제4회 박지용 아쟁발표회(빛고을 국악전수관)
2005 한·일 분라쿠 판소리교류공연(일본동경)
2005 MBC 얼쑤 우리가락 산조독주
2005 한국아쟁악회 산조병주공연(부산)
2005 제5회 박지용 아쟁발표회 “회상”
2006 제481회국립국악원 화요상설 무형문화재 무대종목공연  박지용 아쟁독주회 “마음에 흐르는 소리”
2006 미얀마 ,캄보디아공연
2007 판소리 입체창 (일본 동경)공연
2008 전라북도도립국악관현악단 정기연주회 아쟁산조 협연
2008 국립민속국악원 젊은 예인전 박지용의 아쟁 “삼색삼향”
2009 국립부산국악원 화요공감 박지용의 아쟁 “열정”
2010 카자흐스탄 한국문화원 개원기념공연 “자연의소리 조화의 몸짓”
2011 남도소리 상설무대 박지용 아쟁 Vol.9 “Spring...Flying...Ajaeng...”
2012 베트남 Hue 국제 전통예술축제“천년의 소리,천년의 몸짓”공연
2012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제78회 정기연주회 “빛이 있는 얼굴들”아쟁산조 협연 다수 창극공연 수성반주
광주예고, 광주교대, 창신대, 남원국악고, 전남대 국악과 겸임교수 역임
국립민속국악원 기악단 수석역임
현) 국립민속국악원 기악단 단원, 우석대학교, 전남도립대학교 출강
사사 박종선 신상철 심인택 서영호

 
조용복/장구
전국고수대회 대통령상
강태홍류가야금산조 고법 전수조교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수석
 
 
애잔한 소리  마음에 담아 ----- 보내며
 
뒤를 돌아보니 아득하고 
앞을 바라보니 어느덧 ······
실타래가 풀리듯 끝도 없이 풀리듯
한결같은 마음 순간순간 엮어서   
이렇게도 좋아 할 수 있는가
정말, 이렇게도 좋아 할 수 있는 건가
평생 마음에 둔 이 가락 담아 놓은
이 한 장에
내 혼을 묻고 싶은 마음 일러라
아쟁이 박지용인가, 박지용이 아쟁인가
그녀의 자태 하나하나는 몽상으로 보인다.
한 줄, 또 한··· 줄 소리를 짓이겨 내는 활과 뻗어내는 몸의 기운은
느낄 수 없는 그리고 느낄 수 있는 공력과 정열이 어리어 있다.
그래서 더 더욱
나는 박지용 산조 연주에서 마력과 매력을 느끼게 된다.
연주는 꿈의 흔적이다. 그래서 우리는 꿈을 그리워한다.
지난  겨울 추운 어느 날,
꿈의 흔적을 새기고 싶다는 말을 듣게 되었는데....
그리고 3월초 녹음을 마치고 난 후, 그렇게도 좋아하던 그 얼굴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몰입할 수 있는 것은 가장 큰 행복이다.
박지용이
혼신으로 연주하는 그 몸짓은 소리와 함께 감명 그 자체이다.
이 한 장, 꿈의 흔적에 묻혀서 살아 갈 수 만 있다면········
                               우석대학교 국악과 교수  심 인 택

- 박지용 음반 출간을 축하하며 -
기호지세(騎虎之勢)라 하였듯 . . .

하루에 천리(千里)를 달리는 호랑이를 탄 석인(昔人) 처럼 ,
언뜻 지나쳐 간 세월이 어언(於焉) 20여년 !!

전남 대학교 한국음악과에 출강하던 시절,
제자 박지용은 대학 새내기 신입생으로 젊음의 패기 보다는
우리 전통 음악에 대한 새로움과 설레임에 수줍음 많은 앳된 소녀였다.

그러나, 남달리 음악에 대한 애착이 많았고, 열성 또한 대단하여
오늘의 아쟁 연주자 박지용의 음악 세계가 열린 것 같다.

그간의 길고 힘든 인고(忍苦)의 20여년을 절차탁마(切磋琢磨)하여
이제 불혹지년(不惑之年)에
비로소 농(濃)익은 첫 소리판(音盤) 출간(出刊) 소식 접하니
반갑기 그지없다.

음악가로서 박지용은 천성이 샘물처럼 맑고 은은하며
소리에 태초(太初)의 빛을 간직할 수 있는
가락과 흥(興)을 지니고 있는 산조(散調) 연주자로 자리 매김 하였다.
낙이불류(樂而不流) 흥이 겨우나 지나치지 않으며,
애이불비(哀而不非) 슬픔 겨우나 흥으로 승화 할수 있는,
선경(仙境)에 다가서는 무음(舞音) 넘어선 무음(無音) 경지
오를 때 까지 일취월장(日就月將하길 바란다.

나의 아쟁 산조를 더욱더 확산 발전 시켜,
한국 넘어선 지구 끝 구석구석 까지 널리 전파 하여,
세계 곳곳 온 지구인 어깨춤에 흥겨운 덩실 춤사위 물결 가득하길
행복한 바램으로 빌어본다.

이 첫 음반이 청출어람(青出於藍)의 단초(端初) 되길 바란다 .

아쟁의 소리는 슬픔이 아니다
           슬픔을 딛고선 신명이 넘친다
                      때로는 슬프나 마침내 흥겹고
                                 흥겨움 넘어선 신명이 꽃핀다

2013년 5월 
서울시무형문화재 제39호 아쟁산조 보유자 박 종 선

THE AJAENG SANJO PERFORMED BY PARK JIYONG
The Park Jongseon Ryu (= school)
Gin-sanjo (Long Sanjo) 긴산조
1 Jinyangjo 진양조
2 Jungmori 중모리
3 Jungjungmori 중중모리
4 Jajinmori 자진모리
Jjalbeun-sanjo (Short Sanjo) 짧은산조
5 Jinyangjo 진양조
6 Jungmori 중모리
7 Jungjungmori 중중모리
8 Jajinmori 자진모리
The janggu: Jo Yongbok
Venue of recording: Hun Studio
Date of recording: on the 4th March 2013

 
The Park Jongseon Ryu (= school) Ajaeng Sanjo
The Sanjo Ajaeng
The ajaeng (7 or 8-stringed bowed long zither) for sanjo music is slightly reformed from its original traditional ajaeng which is associated with ensemble: the former is shorter than the latter, and a board is placed on top of the wooden body for resonance. Initially its bow made of the golden-bell tree was used, but recently it has been replaced to the bow made of horsehair. The volume of the sanjo ajaeng is loud, and it produces a sustained tone. As being sensitive and diverse in expression, it is widely used for accompanying changgeuk (sung drama derived from pansori) and dance performance as well as sanjo solo.
Ajaeng Sanjo
Ajaeng Sanjo emerged in around 1950 when it was established as much refined frames apart from the accompaniment of sinawi, highly improvised instrumental ensemble, and sung drama. Its contributor was Han Ilseop (1927-1973).
He passed his own sanjo melody on the ajaeng onto Park Jongseon (b. 1941), and it was named The Park Jongseon Ryu Ajaeng Sanjo. Park completed his own version by adding his melodies which its total performance time would last about thirty minutes compared with more or less ten minutes of the Han Ilseop's version. It features th melody framed the path of wujo (western equivalent to the sol mode) in Jinyangjo and the force that progresses in a magnificent fashion, although it is not diverse in the change of tonal organisation and cheong (pitches).
The ajaeng is often employed in the background music of films and dramas such as A Legend's Home due to its unique timbre. Its subtle sound is described as thick and feeble, or a heartaching high pitch and low one. This can create some aspects of ambience that we have experience in our lives, evoking the pick of our heart as if we watch very sad funeral ceremony on a rainy day. It also makes us tear by recalling our first love when listening in a lonesome autumn, and sometimes it sounds as if a ghost cries in the main floored room in a quiet night.
It is known that lives of most sanjo players become, in general, habituated to deeply the emotion of han (lit. means 'grudge', deep-seated emotions), so their performances sediment rather a full of sorrow. Nevertheless the Park Jongseon Ryu Ajaeng Sanjo shows rather the journey for life along with its sad tone colour. This results in that the more players perform it, the more difficult it is to express inside, although its melody seems simple so that it appears to be easy to learn first.
  
It forms the rhythmic cycles of Jinyangjo - Jungmori - Jungjungmori -Jajinmori and often is called 'Sorije Sanjo', meaning 'Sanjo that was much influenced by pansori (epic storytelling through song accompanied by a drum). The Park Jongseon Ryu Ajaeng Sanjo embraces the trait of pansori's seongeum (sound) more than other sanjo music, although all the sanjo music originated basically from pansori. 

The profile of the performers

Park Jiyong/ ajaeng
B. 1972

Education
He studied Korean music and the ajaeng at Jeonnam University and received MEd. at Joseon University.
Award
1998 Grand Prize for the Instrument Part (Minister Award of the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at the First Chunhyang Gugak Daejeon
Career
1993 Ajaeng Sanjo solo at Yeoyeo Concert
Sanjo solo at Debut Concert for University Students
The 1st Demonstration for Park Jongseon's disciples
1996 The 1st Park Jiyong Ajaeng Recital (invited by Woojin Muna Gonggan)
1999 The 2nd Park Jiyong Ajaeng Recital (at Namdo Yesul Hall)
2003 Joined in St. Petersburg, Russia for the 300th Anniversary
The 2nd Demonstration for Park Jongseon's disciples
The 3rd Park Jiyong Ajaeng Recital (invited by Woojin Muna Gonggan)
Solo performance for "Young Sanjo Myeongin (Renowned Musicians)" for the 2nd Jeonju International Sori Festival "Ongoeul Pungnyu Madang"
2004 The 4th Park Jiyong Ajaeng Recital (at Bitghoeul Gugak Jeonsugwan)
2005 Performance for the Korea-Japan: Bunraku - Pansori Exchange (in Tokyo,  Japan)
Sanjo solo for the MBC Eolssu Woori Garak
Sanjo Byeongju performance for the Association of Korea Ajaeng (in Busan)
The 5th Park Jiyong Ajaeng Recital called "Hoesang (Reminiscence)"
2006 The 481st Regular Tuesdays Performance - Muhyeongmunajae Stage Genre Performance at Gungnipgugakwon
The 6th Park Jiyong Ajaeng Recital called "Sound that Flows in the Heart"
Performance in Burma and Cambodia
2007 Performance at Pansori Ipjechang (in Tokyo, Japan)
2008 Joined in Ajaeng Sanjo at the Regular Concert for the Jeollabukdo Dorip Gugak Orchestra
Young Yeinjeon, Park Jiyong's Ajaeng "Samsaek Samhyang (Three Colours  and Three Perfumes), Gungnipminsokgugakwon
2009 Hwayogonggam (Tuesday's Sympathy): Park Jiyong's Ajaeng "Yeoljeong  (Passion)", Gungnipbusangugakwon 
2010 Performed at the Korean Cultural Centre Opening Ceremony, "The Sound  and Movements of A Thousand's Year" in Kazakhstan
2011 Park Jiyong Ajaeng Vol. 9 "Spring... Flying...Ajaeng..." at the Regular Stage  of Namdosori
2012 Performed for "The Sound and Movements of A Thousand's Year",                  the International Traditional Arts Festival in Vietnam
Joined in Ajaeng Sanjo at the 78th Regular Concert of "Faces that Have  Light" with the Gwangju Sirip Gugak Orchestra
A number of accompaniment for sung drama performance
Park Jiyong was the leader of Gungnip Minsok Gugakwon and is currently a member of Ensemble, Gungnip Minsok Gugakwon. He was an Adjunct Professor of Jeonnam University. Now he teaches music at many schools and colleges including Namwon Gugak and Gwangju Yesul High Schools and universities of Woosuk, Jeonnam Dorip, Gwangju Educational and Changshin.
 Jo Yongbok/ janggu
He obtained the President Award at the All-Korea Contest for Drum Players and is a transmitting assistant for the Gang Taehong Ryu Gayageum Sanjo Gobeop (method of playing the drum). He is currently the leader of Minsokak of Gungnipgugakwon.
A congratulatory message
Sim Intaek (Prof. of Korean Music, Woosuk University)
Sending ... a delicate sound by keeping in the heart...
                As looking back, it is remote
                As looking forward, I'm unaware...
                As if a thread is untangled and untangled endlessly
                Weaving it with a consistent mind from moment to moment
                Could it be liked such a way?
                As a matter of fact, could it be liked such a way?
                In this one album
                That put this garak (melodies) having a mind all his life
                Inform him of the heart that wishes to bury my soul.
Asking myself whether the ajaeng is Park Jiyong, or Park Jiyong is the ajaeng,
Each of her appearance is seen as a daydream
One string... another one... the bow that beats time to the sound of strings and the energy of the body that stretches out
Effort and passion that can feel and can't feel are filled with
So more and more
I get feel the magical power and fascination in the performance of Park Jiyong's sanjo
Performance is a trace of a dream. So we miss our dream.
On a cold winter day,
I was heard about the words that he wanted to inscribe its trace...
And after recording his performance at the early of March, the face showed his  likeness so much
It is the greatest happiness to be able to indulge into one's work that one likes
It is Park Jiyong
That his bodily movement along with its sound he performs by using all his strength is an impression itself.
It is this album that wish to be able to live, being kept the trace of the dream...

  사용후기
위 상품을 사용해보셨다면 사용소감을 써 주세요!  

  상품문의 
위 상품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세요!  

  배송/교환/반품 
■   배   송   ■

- 배송지역 : 전국
- 배송비 : 22,000원 이상 무료 (기본 배송료: 3,000원)
-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입금 확인 후 3일입니다. 인기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교 환, 반 품  ■

- 상품 교환, 반품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3일 이내입니다.
- 단순 변심등으로의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3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 일부 상품은 신상품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홀로그램이 부착되어 있는 제품의 경우, 홀로그램 분리시 교환/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관련상품
이 상품과 관련된 상품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10118 경기도 김포시 승가로 89 삼성쉐르빌102동301호(풍무동 장릉마을)
전화: 031-984-5825. 010-3758-5845 / 팩스:
사업자등록번호: 114-04-50660 대표 양환정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234호
운영자: 탑예술기획 (topcd@dreamwiz.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양정환(환정)

Copyright © 2005 탑예술기획.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