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비밀번호찾기

 · 탑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고객문의
   탑 이야기 방
   자료실
국악음반박물관
국립국악원
국악방송
한소리국악원
> 탑음반/TOPCD
  탑음반/TOPCD | 추천음반/정창관시리즈 | 관련음반
 


 
[이전] 한명순 경서도소리    [다음] 지순자 가야금 살아있는 산조

들어보기


지순자 가야금 새가락 別曲
 ㆍ 아티스트: 지순자
 ㆍ 음반사 : 예술기획 탑
 ㆍ 음반번호: TOPCD-066
 ㆍ 발매일: Manufactured by JIGU. 2003.5. Seoul, Korea
 ㆍ 녹음: 2002.4.2 국립국악원 우면당 연주실황
 ㆍ 디렉터: 양정환 (음제1442호)/ ⓟ&ⓒ: Yang Jeong-hwan, www.gugakcd.com
 ㆍ 비고: Cover Design / Musong
 ㆍ 판매가격 :
 ㆍ 수 량 :
바로 구매 장바구니에 담기 상품보관 추천메일


  상품설명사용후기 | 상품문의 | 배송/교환/반품 | 관련상품 
● 이 음반에 수록된 내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무단 복사·복제 사용하는 것은 법률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TOPCD-066
 
지순자가 풀어내는 성금연 가락들… 새가락 別曲
Ji Soon-ja Gayageum Solo Performance "The Revival of Seong Geum-nyeon Melodies (Compositions)"
■ 흥興 Heung (lit. enjoyment) 18:34
장구·북 윤호세 janggu, buk: Yun Ho-se / 장구 최희연 janggu: Choi Heui-yoen
■ 새가락별곡 Seagarakbyeolgok (lit. Byeolgok composed by a new melody) 07:34
장구 윤호세 janggu: Yun Ho-se / 징 최희연 jing: Choi Heui-yoen
■ 춘몽春夢 Chunmong (lit. a dream of the spring time) 07:31
장구 윤호세 janggu: Yun Ho-se
■ 향수鄕愁(원명 꽃의 향기) Hyangsu (lit. longing for home) 12:36
장구 윤호세 janggu: Yun Ho-se
■ 고목에 꽃 피우듯이........
성금연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연구속에서 살아왔고 연주되어 왔는가?
7세부터 가야금을 시작하여 수십년이 지난 지금에야 독주회라는 타이틀로 한국에서 가야금을 타는 것 같아 조심스럽기도하고, 인생을 시작할 나이에 출국하여 인생을 정리할 나이에 귀국해 독주회를 한다고 생각하니 잠을 설치게 된다.나이의 절반을 한국과는 정반대에 있는 미국에서 생활하다 이곳에서 만나는 환경들이 예전과 많이 달라 가끔 외계인 같은 표정을 짓게 될 때가 있다. 물론 내심으로만 나타냈다가는 "지선생은 요즘 여기 실정을 잘몰라서 그래" 하는 말과 함께 순간 20년 전의 촌사람으로 추락하게 되니까. 국악인 우리음악이 많이 발전하고 변화된 것은 사실인데 본인으로선 꼭 집어서 어떻게 좋다고 말할 수가 없다. 문화는 시대에 따라 변해가듯이 변천사의 한 과정이라고 생각할 뿐......
지금의 국악계는 정말 풍요롭고 많이 가진 자들만이 할 수 있고 누릴 수 있는 특권같아 보여 격세지감을 느끼게 된다. 옛 국악인들은 백결 선생이 거문고로 방아타령을 연주하며 배고품을 잊었듯이 정말 어려운 환경에서 기쁜 일보다는 슬프고 괴로운 일들이 많았던 사람들의 감정을 표현하고 연주하면서 서로의 기쁨을 찾았었는데...
"넌 성금연류 원본이니까 절대 변하면 않돼, 네가 변해 버리면 내가 가짜가 될 수 밖에 없거든 호호" 하며 지미자 언니가 내게 하던 말, 그때는 둘이 쿡쿡 웃으며 그냥 재미로 주고 받던 얘기로만 생각했었는데 몇 년이 지난 지금에 생각하니 농담만은 아닌듯 싶다. 요즘엔 "우리것이 좋은 것이여"라며 음식도 의상도 가구도 옛것들을 무조건 선호하고 있는데 우리 음악도 무조건 좋아하는 시대가 되었으면......
오늘의 연주곡들은 어머님이 나를 녹음기 삼아 64, 65년도에 모두 작곡을 하셨다. 성금연류 산조와 창작곡들은 그동안 많은 사람들에 의해 연주됐었지만 작곡후 37년이 지난 이제서야 한국에서 직접 연주하게 됨을 어머님(성금연 선생)께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고목에 꽃 피우듯이... 정성으로 연주하고 싶다.
어머니 성금연 선생의 작품곡들에는 눈물이 진주라면, 도살풀이 외 많은 곡들이 있지만 다음 연주를 기약하며 이번 연주에서는 춘몽, 새가락 별곡, 향수(원명 꽃의 향기), 흥을 선곡하였다. 이 창작곡들을 공부하면서 각 조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어 본인도 산조공부에 많은 도움이 됐기에 가야금 연주자들에게 연주하기를 권하고 싶다.
2002년 4월 2일
지 순 자
■ 곡목해설
따스한 봄날 들에 나간 어린아이가 싱그러운 봄 풍경에 취해 흥이 나서 제멋대로 몸짓하며 뛰노는 정경을 묘사한 곡, 어린아이의 구김없이 밝은 심성을 표현한 평조경드름 곡이다.
오늘 연주에는 기존의 카덴자 부분을 발표자가 편곡하여 연주한다.
새가락별곡
1964년에 푸살 터불님 봉등채 올림채로 작곡되었고 1979년에 도살푸리가 작곡 삽입되었다. 이 장단들은 모두가 경기무속장단으로 굿에 쓰이던 장단들이다.
푸살15박/집을 새로 짓고나서 탈없이 잘지내게 해달라고 신사제(神祀濟)를 지낼 때 무재비(악기없이)로 장고와 징만으로 반주를 한다.
터벌림10박/당산제와 진욱이, 새남천도 굿에서 쓰이던 무용장단
봉등채5박/새성주굿에서 권선장단과 함께 신모음노래에 쓰이던 장단이다.
올림채20박/아무굿에나 치지않고 신사굿에서 제성거리, 군웅거리, 조상거리, 당산제에 치고 천도 새남굿(사람 죽어 좋은곳으로 가라고)에 많이 쓰인다.
살푸리4박/여러악기로 함께 연주할때는 신아위(시나위)라 한다.
1935년에 고 한성준 선생께서 이 장단들에 맞춰 태평무를 안무하셨는데(그당시에는 징, 장고, 바라만 쳤음) 1936년에 시공관에서(옛날 명동에 있던 국립극장) 고 한영숙, 강선영 선생 두분이 태평무를 추실 때 가야금 가락을 얹은 것이 새가락별곡의 모체라 할 수 있다. 그 후 새가락별곡은 1964년 작곡된 가야금곡으로 그 시대에 산조나 즉흥곡 연주는 많았지만 경기무속장단에 가야금 가락을 만들기는 이곡이 처음이다.(지구레코드사에서 "무용곡으로 된 가야금산조와 병주"타이틀로 1965년에 취입, 그때의 연주는 원곡보다 조금 짧게 녹음되었다) 그리고 30년 뒤인 1994년에 CD로 Remake되어 있다.
춘몽
겨울이 지나고 만물이 생동하는 봄날의 정취를 담은곡으로 평계면과 경드름으로 구성된 경쾌한 곡이다. 꿈은 깨어나는 것, 이루어지기 힘든 현실에서 오는 허망함, 서글픔을 중모리 계면조3장단으로 마무리하였다. 전체적으로 가벼운 평계면조로 구성되었다.
향수 (원명 꽃의 향기)
한송이 꽃의 일생을 인생의 삶에 비유해서 만든 작품, 기차길 옆에 피어있는 야생화의 하루가 기차의 기적소리도 듣고, 비를 맞기도 하고, 신선한 바람과 햇빛을 쬐기도 하고, 재잘대는 새소리도 들으며 한껏 흥겨움에 취해서 노닐다보니 어느덧 석양이 되어 꽃이 지고야마는 모습에서 자신의 삶도 황혼으로 접어들어 인생의 덧없음과 적적함을 표현한 것이다. 전체가 애상적인 느낌으로 산간지방의 풀피리 가락인 메나리조바탕을 둔 우조이다.
■ 도와주신분들
윤호세 / 장구·북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시립국극단 단원 역임
전남예술고등학교, 광주예술고등학교 강사 역임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중
최희연 / 징·장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졸업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 재학중
■ 발표자 프로필
지순자 / 가야금
1962년 신인국악예술상 차석상(KBS국장상)
1965년 (무용극으로 된 가야금산조와 병주) 지구레코드
1969 전국 신인예술상 대상 수상
1974년 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전수자 지정
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전수자 평가발표회(우수상)
1976년 한국민속예술의 향연 「지영희, 성금연 가족발표회」
(UNIVERSITY OF HAWAII)
1982년 WASHINGTON SMITSONIANH박물관(성금연 가족 초청 연주)
1995년 제1회 지순자 국악연구실 연구생 발표회
1996년 제2회 지순자 국악연구실 연구생 발표회
1997년 「지순자의 부활」, KOREA:SOUND SPACE음반제작사
Washington's Kennedy Center 초청연주
1997년 12월1일 부산 효산국악제(성금연류 연주)
2000년 5월10일 지영희 선생 20주기 추모음악회 공연 주최
2001년 KBS국악관현악단 124회 정기연주회 "흥"협연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중앙대학교 출강
지영희 민속음악연구회 회장
■ "The Revival of Seong Geum-nyeon Melodies (Compositions)":
"Like flowers are blossoming in the old tree"
There is no doubt that Seong Geum-nyeon ryu (류流, school, style, version) has so far been loved, played and studied by a numerous gayageum players. This makes me to be anxious to perform such a well-known gayageum repertory in the presence of Korean audiences since I being away for a long time. Although I learned the gayageum at the age of seven from my mother, Seong Geum-nyeon, I get very nervous with this performance under the enormous pressure that it is my duty of displaying my maturity of musical interpretation to the audience at this time. Having long been parted from my country and lived in the America from my early year, I also feel in a way uneasy with exposing myself to a new situation of living, and this tends to make me to some extent distant from Korean audiences. But I need to comfort myself accepting the reality that a culture is always changing and is part of a process, as we change.
It seems to me that nowadays studying and enjoying Korean traditional music become prerogative for only the people who can afford material advantages, and in this situation I realise as if it belonged to another people. I used to hear the sayings that musicians in olden time played music unravelling with their everyday life when their living standard was so poor and hard, and consequently their music reflected these circumstances. But they must have felt being rewarded by their freedom of expressing themselves through the music the way they played. For instance, it is said that Baik Gyeol (around 6th century), the gayageum master, used to play music with his gayageum in order to forget his hardship.
My sister, who is also gayageum player, once told me that "you should keep the Seong Geum-nyeon ryu as closely as she used to play and must not change it, for you are the "Real MaCoy" for her style. If you don't preserve the style, I may be regarded as a fake player!" I thought she must be joking with it. After a few years, I was able to understand of her advice, as nowadays many people tend to prefer to Korean traditional heritage such as a piece of furniture, costume, food, and so on. I wish if they unconditionally liked and enjoyed Korean traditional music as well!
The repertoire which I contain in this CD is the works of Soeng Geum-nyeon who was used to facilitate me as a tape recorder between 1964-1965 for her compositional method. Though Seong Geum-nyeon ruy Sanjo and her compositions have so far been played by some musicians, it has been passed for 37 years when I just managed to release my mother's work as a member of her own family. I included Chunmong 춘몽, Saegarakbyeolgok 새가락별곡, Ggocheui hyangsu 꽃의 향수, Heung 흥, Sanjo 산조 among other her own tunes. I was able to understand the melodic organisation which we would call a 'mode', very clearly in a separate level while preparing this recording. On the basis of her melodic arrangements I have found out that it was very helpful to render her own Sanjo. So I would like gayageum players to recommend to try to learn her compositions for a better performance of her Sanjo.
■ Brief Note of Seong Geum-nyeon (1923-1987)
Seong Geum-nyeon 성금연成錦鳶 was one of the gayageum virtuosi as well as composers in Korean traditional music. Her own version of Gayageum Sanjo was one that became a popular concert repertory among gayageum players. It displays a player's brilliant musical skill in relation the instrument and the understanding of her musical idioms with regard to melodic organisations. She was not only a gayageum master herself but also a prolific composer whose double career was very unusual as female in the past time. It was proved that particularly her status as composer was not recognised until western scholars found and researched her own works beside her Gayageum Sanjo while living in Hawaii. She was born in Gwangju in Jeollanamdo, the area of southern province of Korea in 1923 and died in Hawaii in 1987. Her autonym was Yuknam 육남六男.
She learned gayageum byeongchang with Jo Myeong-soo in 1935. She then learned Sanjo with An Gi-ok, who was another gayageum master in 1936 and then with Park Sang-geun in 1940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She built up the Korean Music Institute in 1948 to teach music to people and to foster her students. The following year she entered Yeoseong Gukgeukdan (여성국극단 Female National Theatre Troupe) and accompanied the gayageum for the troupe. In 1953, she established the Dance Institute for Traditional Classic Music. She married to Ji Yeong-heui who was the well-know musician on the haegeum and piri as well as a expert on the music of Gyeonggi Gut. Afterwards she was the leader of the Sirip Gugak Orchestra in 1966. Then she emigrated to Hawaii with her family in 1974. Since then she blossomed her musical career there, actively being engaged in teaching music, composing tunes and playing music with her family at the famous concert halls and colleges as special guests. She left her family Soon-ja and Seong-ja who are carrying out her musical legacy.
■ Brief Notes for the Repertoire
Heung 흥興 (lit. enjoyment)
This tune expresses the scene of a child's playing and gesturing with gaiety who becomes immersed in the fresh and warm atmosphere of spring in the field. It employs pyeongjogyeongdeureum 평조경드름 so as to express a merry character of the child. Ji Soon-ja has arranged and played the part of ready-made cadenza for herself in this CD.
Seagarakbyeolgok 새가락별곡 (lit. Byeolgok composed by a new melody)
It was composed in the order of Pusal - Teobeolim - Bongdeungchae - Olimchae in 1964, and then Dosalpuri was included as a new tune in 1979. All the jangdans employed in this music originated exclusively from those of the Gyeonggi Musok 경기무속巫俗 (shaman melodies originated from the area of Gyeonggi province), that is a Gut 굿 (shamanistic ritual/performance). Its categories and rhythms are as follows:
Pusal 푸살 15-beat: after a completion of building up a house, the worship for Sinsa 신사제神祀齊 is performed for its peace. The music is only accompanied by the janggu 장구 (Korean hour-glass drum) and jing 징 (small brass gong) without employing any other instruments called mujaebi 무재비.
Teobeolim 터벌림 10-beat: its rhythm is for a worship Dangsan 당산 and for Jinwugi 진욱이 and its rhythm is used for dancing in the performance of Saenamcheondo-gut 새남천도굿.
Bongdeungchae 봉등채 5-beat: its jangdan is used in a song of Sinmoeum 신모음 with Gwonseon 권선 jangdan in a Saeseongju-gut 새성주굿
Olimchae 올림채 20-beat: it is only used in the performances of Jeseonggeori 제성거리, Gununggeori 군웅거리, Josanggeori 조상거리 and in the Sinsa-gut 신사굿 and Dangsanje as well as Cheondo Saenam-gut 천도 새남굿 that means "wishing the dead person to go to the Heaven".
Salpurichae 살푸리채 4-beat: when a number of instruments are played in ensemble playing, it is called Sinawi 신아위/시나위.
The late Han Seong-jun (1874-1941) choreographed Taepyeongmu 태평무太平舞 (lit. dance for peace) according to these jangdan in 1935 and for the jangdans he employed three instruments - jing, janggu and bara (cymbals) whose instrumentation was used in this piece. The origin of Saegarakbyeolgok derives from the performance when Han Yeong-suk and Gang Seon-nyeong performed that dance at Sigonggwan (the old National Theatre in Myeongdong in Seoul) in 1936, and then the music was added to a melody of the gayageum. At last, Saegarakbyeolgog was composed for the gayageum in 1964 when there were many repertories such as Sanjo and other improvisational pieces for the instrument. But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 gayageum is made of a mediatory for the jangdan of Gyeonggi Musok.
I had released my record entitled in "Gayageum Sanjo and Byeongju 병주 (lit. playing in parallel) based on dancing music" produced by the Jindo Record Company in 1965 and its music is played slightly a reduced version rather than its original duration. In 1994 it was remade into a CD.
Chunmong 춘몽春夢 (lit. a dream of the spring time)
This piece of music portrays a spirit of the spring time in which all the things wake after a long winter. Its overall mood consists of pyeonggyemyeon 평계면平界面 and Gyeongdeureum 경드름京드름 which represent a cheerful atmosphere. It concludes three types of jangdan 장단長短 (rhythmic cycle) of jungmori gyemyeonjo 계면조 (mode based on gyemyeon which is equivalent to a western minor scale). These rhythms express in vain and sorrow which derides from the reality of being awaken from the dream that is difficult to achieve.
Hyangsu 향수鄕愁 (lit. longing for home)
This tune reflects the life of a flower that is an allegory for a life of a human being. It can be imagined that the flower would have had such experiences as blossoming the day of a wild flower near the railway, listening to the sound of the trains and birds' singing, being exposed to rain, bathing from the sunlight and facing fresh breeze, and playing for itself with freedom, and all of sudden these events disappeared. Then the flower is getting wither, as the sun sets. In this metaphor, our own life is also on the verge of the concluding stage that symbolises a transitory and lonesome life. This sad mood is expressed by wujo (mode based on wu) on the basis of menarijo 메나리조 that is a typical melody of grass flute.

  사용후기
위 상품을 사용해보셨다면 사용소감을 써 주세요!  

  상품문의 
위 상품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세요!  

  배송/교환/반품 
■   배   송   ■

- 배송지역 : 전국
- 배송비 : 22,000원 이상 무료 (기본 배송료: 3,000원)
-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입금 확인 후 3일입니다. 인기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
   (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교 환, 반 품  ■

- 상품 교환, 반품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3일 이내입니다.
- 단순 변심등으로의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3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 일부 상품은 신상품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 홀로그램이 부착되어 있는 제품의 경우, 홀로그램 분리시 교환/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관련상품
지순자 가야금 살아있는 산조
 들어보기
13,000원
     

 
 
회사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10118 경기도 김포시 승가로 89 삼성쉐르빌102동301호(풍무동 장릉마을)
전화: 031-984-5825. 010-3758-5845 / 팩스:
사업자등록번호: 114-04-50660 대표 양환정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234호
운영자: 탑예술기획 (topcd@dreamwiz.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양정환(환정)

Copyright © 2005 탑예술기획. All Rights Reserved.